•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낙연, 오늘 20여명 초재선 당선인들과 오찬 "왜"

“세력화 아니고 친목 도모하는 가벼운 자리”…희망상임위는 문체위로 알려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5.15 10:44:27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지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이 오는 8월 치러 질 것으로 예상되는 전당대회에서 당권 도전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자신이 후원회장을 맡았던 4·15 총선 당선·낙선인과 잇단 회동을 갖고 있어 암중모색을 끝내고 세력기반 쌓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 위원장은 지난 7일 총선 과정에서 후원회장을 맡았던 후보 가운데 낙선인 15명과 비공개 오찬을 가진 데 이어 오늘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초·재선 당선인 20여명과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라고 15일 측근이 전했다.

참석 대상은 이 위원장이 후원회장을 맡았던 후보 38명 가운데 당선된 사람들로 21대 국회에서 초·재선이 되는 김병관·김병욱·백혜련·정춘숙 의원과 이탄희·홍정민·김용민·고민정·이소영 당선인 등이 대상이며, 강훈식 의원과 송재호·허영 당선인 등은 개인 일정을 이유로 불참 의사를 밝혔다.

이 위원장 측은 “후원회장으로서 인사 차원에서 갖는 모임”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으나 세력 기반이 약하다고 평가받는 이 위원장이 후원회 인연 등을 계기로 당내 네트워크를 넓혀갈 것이란 관측이 대체적이다.

이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마해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꺾고 당선됐으며, 아울러 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전국 지원 유세도 다니며 여권 유력 대권 주자로서 입지도 굳혔으나, 당내에서는 ‘비노(노무현)·비문(문재인)’으로 분류돼 다소 세력이 약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리고 이 위원장은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위대한 지도자’를 꼽는 질문에 자신을 정치계로 발탁한 김대중 전 대통령이라고 답해왔으며, 특히 지난 5일 경기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 합동분향소에서 이 위원장의 발언 태도가 문제가 됐을 때도 당내에서 ‘방패막이’를 자처한 인사는 아무도 없었던 것은 물론 민주당도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1대 국회에서 5선이 되는 이 위원장은 희망 상임위원회로 1순위로 종로 선거운동 과정에서 줄곧 활동하고 싶다는 뜻을 피력해온 문화체육관광위를 꼽았으며, 2순위 기획재정위, 3순위 외교통일위를 적어낼 것으로 전해졌으며, 의원실은 국회 의원회관 746호로 정해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