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코로나19 재확산’에 文대통령·민주당 지지율 동반 하락

[한국갤럽] ‘긍정’ 65% ‘부정’ 27%…민주 44%, 통합 19%, 정의 7% 열린 4%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5.15 11:02:53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중경고등학교를 방문, 급식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10주간 연속상승하며 지난주 70%대 높은 지지율을 보였으나 코로나19 재확산에 60%대 중반으로 하락한 것은 물론,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전주보다 동반하락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의 문 대통령의 5월 2주차(12~14일) 지지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는 전주대비 6%p 하락한 65%로 집계돼 10주간 지속된 상승세가 꺾였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인 평가는 6%p 상승한 27%를, 8%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 이같은 결과는 15일 발표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55%/31%, 30대 82%/14%, 40대 70%/24%, 50대 64%/29%, 60대 이상 60%/31%로 나타났으며,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의 88%, 중도층에서도 65%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보수층에서의 긍/부정률은 지난주 46%/44%로 엇비슷했으나, 이번 주는 40%/53%로 다시 부정률이 앞섰다.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654명, 자유응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처’ 49%로 14주째 1순위에 올랐으며, 그 뒤를 ‘전반적으로 잘한다’, ‘복지 확대’ 각 7%,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각 5%, ‘정직함/솔직함/투명함’, ‘서민 위한 노력’ 각 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267명, 자유응답)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20%로 6주 연속 경제/민생 문제가 1순위로 꼽았으며, 이어 ‘코로나19 대처 미흡’ 10%,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 ‘전반적으로 부족’ 각 8%, ‘과도한 복지’ 6%, ‘독단적/일방적/편파적’, ‘국고/재정 낭비’ 각 4%,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 ‘세금 인상’ 각 3% 등을 지적했다.

 

(자료제공=한국갤럽)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전주대비 2%p 하락한 44% 미래통합당은 2%p 상승한 19%,
이어 정의당 7%, 열린민주당 4%, 국민의당 3% 순으로 변함이 없었으며, 그 외 정당들의 합이 2%로 집계됐다.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의 63%가 민주당, 보수층의 50%가 통합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성향 중도층이 지지하는 정당은 민주당 44%, 미래통합당 14% 등이며, 24%가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밝혔다. 연령별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39%로 가장 많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14일 사흘 동안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14%로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