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민주당, 오늘내일 중 윤미향 결단 낼 것”

“윤미향, 자꾸 언론에 변명하며 말이 달라지니까 의혹 더 키웠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5.19 16:33:51

민생당 박지원 의원이 19일 한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오늘 내일 중으로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결단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해 이루어지리라고 본다”고 전망해 눈길을 끌었다.(사진=연합뉴스)

민생당 박지원 의원은 19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친일공세'로 몰아가는 데 대해 “이용수 할머니 자체가 친일이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박 의원은 “문제의 발단은 이용수 할머니가 제기를 한 것이기 때문에 사실을 투명하게 밝히는 수밖에 없는데 지금 윤미향 당선자가 자꾸 말이 달라지니까 의혹은 더 증폭되고 있다”라고 윤 당선인의 말 바꾸기를 질타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도 처음에는 (윤 당선자의) 노력과 봉사에 대해 높이 평가를 하고 같은 동료 의원으로서 옹호도 있었지만 지금은 분위기가 바뀌었다”며 “민주당 내부에서도 윤 당선자에 대한 옹호성 발언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은 자신에게 각종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자꾸 말이 달라지니까 의혹은 더 증폭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오늘 아침까지 나타난 의혹 보도에 대해서는 그 수준을 넘은 것 같다”면서 “이낙연 전 총리께서 어제 광주에서 기자들이 질문하니까 ‘당과 깊이 있게 상의하고 있고, 엄중하게 보고 있다. 신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한 것은 이미 방향이 잡혔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내부에서도 이러한 옹호성 발언이 없어진 것은 다행이고, 저는 오늘 내일 사이에 민주당에서의 결단이 이루어지리라고 본다”고 전망하면서 “그러나 윤 당선인이나 정의연이 지난 30년간 위안부의 역사적 사실을 밝혀내 전 세계에 호소를 하고 문제를 제기한 것은 높이 평가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보느냐’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본인이 사퇴하지 않겠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자진사퇴 가능성을 낮게 본 뒤, “지금 본인이 현재 해명하고 주장하는 것과 사실이 다르다고 하면 그러한 검찰이나 이러한 곳에서 사실을 밝히는 것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검찰 수사의 불가피성을 지적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