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유권자 93.3% “21대 총선서 사전투표, 투표 참여 도움”

선관위 유권자 의식조사 “현행 유지 바람직”…“21대 총선 깨끗했다” 64.7%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5.20 10:33:09

(자료제공=중앙선관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15총선 후 실시한 유권자 의식조사 결과 국민 10명 중 9명 이상이 사전투표제도가 투표참여에 도움이 됐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달 16일부터 이번 달 6일까지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의 94.2%가 사전투표에 대해 ‘알고 있었다’고 응답했고 사전투표가 유권자들의 투표참여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93.3%로 나타나 지난 총선과 비교해 사전투표 인지도와 투표참여 도움 인식 모두 증가했다.

 

그리고 사전투표제도 개선 사항을 묻는 질문에 ‘현재 제도 유지’ 의견이 64.0%였고 ‘사전투표소 확대 설치’(17.7%), ‘사전투표 시간 또는 기간 연장’(11.4%) 순으로 집계됐으며, 사전투표를 하게 된 이유로 ‘선거일에 사정, 또는 부득이한 사정이 생겨 투표할 수 없어서’(56.8%), ‘사전투표소 근처 방문했다가 시간적 여유가 있어서’(26.4%) 등의 응답이 많았다.

이번 선거에서 ‘투표하지 않았다’는 유권자는 그 이유로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가 32.7%로 가장 많았고 ‘개인적인 일·출근 등으로’ 16.9%, ‘투표해도 바뀌는 것이 없어서’ 16.0%, ‘마음에 드는 후보가 없어서’ 10.9%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 국회의원선거에 투표한 유권자를 대상으로 지지한 후보를 결정한 시점을 묻는 질문에 대하여 ‘투표일 3주 이상 전’(41.8%)이 가장 많았고, ‘투표일 1주 전’(19.3%), ‘투표일 2주 전’(13.6%)라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지지 후보자 선택 고려 사항은 ‘소속 정당’(41.9%), ‘인물·능력’(24.6%), ‘정책·공약’(20.7%) 순이었고, 비례대표 선거에서 지지 정당을 결정하는데 고려하는 사항은 ‘지지한 지역구 후보자와 같은 정당’(39.1%), ‘정당의 정책·공약’(32.0%) 순이었다.

또한 응답자의 64.7%는 이번 국회의원 선거가 깨끗하게 치러졌다고 평가해 지난 20대 총선 이후 조사 당시 51.2%보다 13.5%p 상승했으며, 구체적으로는 ‘매우 깨끗했다’가 8.2%, ‘다소 깨끗했다’가 56.5%로 조사됐다.

향후 선관위가 가장 역점을 두어야 할 과제에 대해 ‘투·개표 등 선거 사무의 공정한 관리’가 29.4%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 ‘선거사범에 대한 철저한 조사 및 조치’ (22.4%), ‘주권의식 함양을 위한 민주시민교육’(16.7%)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의 만 18세 이상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16일부터 5월 6일까지 태블릿PC를 활용한 1:1 개별면접조사(TAPI)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로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나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