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비대면·원격진료 연령 낮을수록 ‘찬성’ 높아

[리얼미터] '찬성' 43.8%, ‘반대’ 26.9%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5.21 10:42:45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간호사들이 코로나19 환자들이 있는 병동으로 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파력이 높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전화·인터넷·통신을 이용한 비대면 혹은 원격진료 도입에 대해 국민 10명 중 4명 이상이 ‘찬성’하고 2명 정도는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비대면 혹은 원격진료 도입 여부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의료산업 활성화와 진료 접근성이 좋아질 수 있으니 도입해야 한다’라는 찬성 응답이 43.8%로 나타났으며, ‘오진 가능성이 있고 대형병원의 독점이 강화될 수 있으니 도입하면 안 된다’는 응답은 26.9%로 조사돼 찬성 의견이 16.9%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내용은 21일 발표됐다.

 

(자료제공=리얼미터)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8세~29세에서는 52.5%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70세 이상에서는 33.3%로 가장 낮은 응답 비율을 보여 비대면 혹은 원격진료 도입에 대해서는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의 비율이 높았다. 

 

반면, ‘잘 모르겠다’는 60대에서 40.4%, 70세 이상에서는 과반인 50.7%가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권역별로 ‘도입’ 찬성 비율이 ‘광주·전라’에서 51.6%로 가장 높았던 반면, ‘대구·경북’에서는 37.1%로 가장 낮았으며, 부산·울산·경남(47.6%)을 포함한 여타 권역에서는 전체 평균과 와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지지하는 정당에 따라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도입해야 한다’가 51.9%로 전체 응답 결과에 비해 높았으며,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도입하면 안 된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36.8%로 ‘도입해야 한다’(28.4%)는 응답에 비해 오차범위 내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 거주 18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방식(ARS)으로 실시해 응답률은 6.4%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로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