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 열에 일곱 ‘윤미향 사퇴’ …민주당 지지층도 51.2%가 ‘물러나야’

[리얼미터] 통합당 지지층 95.8%가 "사퇴해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5.27 11:30:42

(자료제공=리얼미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두 차례 공개 비판이 이어지면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가운데 약 7명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절반 이상이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다음날인 지난 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총 통화 9157명, 응답률 5.5%)을 대상으로 윤 당선자 거취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70.4%로 압도적이었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은 20.4%에 그쳤고, ‘잘 모르겠다’는 9.2%로 나타났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모든 성별, 지역, 연령층에서 사퇴 여론이 다수로 나타났으며, 그중에서도 남성(73.9%), 대전/세종/충청(82.8%)과 경기/인천(74.5%) 지역, 20대(80.4%), 70세 이상(79.2%), 60대(76.4%), 30대(75.1%)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더 높았다.

그리고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거의 대부분인 95.8%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고, 이념적 보수층 역시 사퇴 응답이 84.4%에 달해 완전히 결집한 모습은 보인 반면 민주당 지지층은 사퇴 응답이 51.2%로 역시 다수였지만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응답도 34.7%로 만만치 않게 나와 자세히 들여다보면 속내가 복잡했다.

상대적으로 적극적 여권 지지층인 열린민주당 지지층은 ‘사퇴해야 한다’ 37.9% ‘사퇴할 필요가 없다’ 45.3%로, 오히려 사퇴 반대 여론이 오차범위(±4.4%p) 내에서 앞섰으며, 정의당 지지층의 경우 사퇴 72.5% - 사퇴 반대 21.6%로 전체 평균과 비슷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에서는 ‘사퇴’ 54.1%, ‘사퇴 반대’ 32.1%로 나타났지만 한걸음 더 들어가 살펴보면, 숫자가 가장 많은 적극적 긍정 평가층에서는 ‘사퇴’ 45.5% ‘사퇴 반대’ 43.1%로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총 통화 9157명, 응답률 5.5%)을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해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보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