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 열에 여덟 "허위보도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 적용해야"

[리서치뷰] 시급한 개혁과제, 경제 29%-검찰·사법 25%-정치 23%-언론 13%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6.03 10:13:12

(자료제공=리서치뷰)

언론사의 허위·조작 보도 등 소위 가짜뉴스의 피해를 막기 위한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에 대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미디어오늘 의뢰로 지난달 28~31일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허위·조작 가짜뉴스’를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견해에 대해서는 ‘찬성’ 81%(매우 63%, 다소 18%), ‘반대’ 11%(다소 6%, 매우 5%)’로 찬성이 반대 보다 7배 이상 높았다. 이 같은 결과는 2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 계층에서 ‘찬성’이 60%를 웃도는 가운데 미래통합당(찬성 67% vs 반대 21%), 보수층(73% vs 18%), 중도층(74% vs 12%)에서도 찬성이 3.2~6.2배 높았으며,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91%, 정의당 지지층의 85%가 찬성했다.

특히 연령별로 70대 이상(찬성 65% vs 반대 23%)에서 찬성 의견이 가장 낮았음에도 60%대를 기록했고 나머지 전 연령층에서는 70%대 후반에서 80%대 후반을 기록하는 등 언론사가 허위보도에 대해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국민들의 인식이 광범위하게 조성돼 있음을 증명했다.

한편 제21대 국회 개원과 관련한 질문에 ‘제21대 국회가 제20대 국회보다 더 잘할 것’ 51% ‘잘못할 것’ 25%로 집계돼 긍정적인 전망이 2배 높은 가운데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18%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대부분 계층에서 ‘더 잘할 것’이라는 전망이 높은 가운데 18~20대 남성(잘할 것 33% vs 잘못할 것 40%), 통합당(18% vs 55%), 국민의당(21% vs 51%), 무당층(19% vs 34%) 등에서는 부정적인 전망이 더 높았다.

그리고 21대 국회에서 추진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로는 경제개혁 29%, 검찰·사법개혁 25%, 정치개혁 23%, 언론개혁 13%, 교육개혁 6%, 무응답 4% 순으로 나타났다

보수층에서는 경제개혁 39%, 정치개혁 26%, 검찰·사법개혁 12%, 언론개혁 10%, 교육개혁7% 순으로 경제개혁을 가장 많이 꼽은 반면, 진보층에서는 검찰·사법개혁, 38%, 정치개혁 19%, 경제개혁 18%, 언론개혁 17%, 교육개혁 5% 순으로 꼽아 대조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31일 나흘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0%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