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시, 25일 ‘코로나19 위기극복’ 해운항만업계 간담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업계 애로·건의사항 수렴… 조기 회복 지원 방안 논의

  •  

cnbnews 변옥환기자 |  2020.06.24 15:20:48

오는 25일 오전 ‘부산지역 해운항만업계 간담회’가 열릴 부산시청 전경 (사진=변옥환 기자)

부산시가 오는 25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사태 위기극복을 위한 ‘해운항만업계 간담회’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박성훈 경제부시장의 주재로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부산항만산업협회’ ‘한국선박수리공업협동조합’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한국선주협회’ 등 업계 대표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시에 따르면 간담회는 코로나19 감염증의 세계적 확산에 따라 항만 물동량이 감소하는 등 해운항만업계에 전반적으로 충격이 본격화하고 있어 업계 애로·건의사항을 듣고 규제 개선 등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부산시 박진석 해양수산물류국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현장의 목소리를 시 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해수부 등 관계부처에 건의할 사항은 신속 건의하는 등 관련 산업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부산항 경쟁력 강화와 지역 해운항만업계 육성을 위해 해운선사, 선박관리, 선용품, 수리조선 등 다양한 연관산업에 대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역 업계 근접지원을 위한 ‘부산항만수산산업진흥원’ 설립 등도 추진을 계획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