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축구 관중석 30%까지 입장 확대…“방역지침 준수해달라”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프로야구·축구 관중석 30%까지 입장 확대…“방역지침 준수해달라”

  •  

cnbnews 김일국기자 |  2020.08.10 14:28:20

줄 선 야구팬.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경기에 대한 관중 입장 인원을 전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프로야구는 11일부터, 프로축구는 14일부터 입장 규모를 전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 야구를 비롯한 프로스포츠가 개막한 이후 무관중 경기를 해오다가 지난달 26일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한 바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일상과 방역의 조화를 위한 노력이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의 방역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각 지방자치단체, 프로스포츠 관련 협회 및 구단 등과 함께 방역지침을 계속 안내하고 경기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