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민은 수해 시달리는데 당권경쟁 하는 게 미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낙연 “국민은 수해 시달리는데 당권경쟁 하는 게 미안”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8.11 10:32:5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후보가 10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철원군 오덕초등학교에 마 련된 수해 이재민 임시 대피소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는 10일 MBN 뉴스와이드 인터뷰에서 전국적으로 수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당권 경쟁을 이어가는 데 대해 “국민이 수해에 시달리는데 저희가 경쟁한다는 게 미안할 정도”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이 후보는 ‘평소 너무 신중한 모습으로 답답하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는 기자의 지적에 “국무총리는 2인자지만 당 대표는 1인자다. (내가 당 대표가 되면) 새로운 이낙연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때 국난극복에 집중하려는데 기자들이 국난극복은 묻지 않고 전당대회 내용만 묻길래 전당대회 조기 과열을 우려해 극도로 말을 아꼈다”면서 “아무 직책도 없는 제가 앞서나가는 것은 안 좋다 싶어 말을 아꼈기 때문에 (보는 사람은) 답답하게 느꼈다. 그것은 직분에 충실하자는 오랜 태도 때문이고, 대표가 되면 할 일, 말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이 후보는 이날 3명의 청와대 수석이 교체된 것과 관련해 “필요성이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으며, 이어 ‘왜 3명만 교체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이 수긍할 만한 대안을 쉽게 발견한 경우에는 쉽게 인사했을 것이고, 더 대안을 생각하려면 시간이 걸리고, 그런 이유 아니었겠나 싶다”고 답했다.

한편 이 후보는 ‘4대강 사업이 잘됐으면 이번 물난리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 “너무 함부로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섬진강 범람을 보고 그런 말을 하는데, 낙동강 범람에는 입을 다물고 계시더라.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으로 비판받았던 것을 만회하려는 생각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