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KTX 타고 영호남 수해지역 잇달아 방문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문 대통령, KTX 타고 영호남 수해지역 잇달아 방문

의전 최소화하면서 767㎞ 이동…열차서 보고받고 도시락 식사

  •  

cnbnews 최영태기자 |  2020.08.13 09:20:22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장터를 방문,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둘러본 뒤 관계자 및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경남 하동군과 전남 구례군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복구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복구 활동에 최대한 누를 끼치지 말자는 취지에서 의전을 최소화하고 전용차가 아닌 KTX를 타고 이동했다. 이날 하루 이동 거리만 767㎞에 달한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수석급 이상은 이번 일정 수행에서 제외됐고, 비서관급 최소 인원만 수행한 의전 파괴 일정"이라고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또 "영남과 호남을 하루에 다 방문한 것도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9시간 이상 이동하는 강행군"이라며 "보고받는 시간을 아끼기 위해 KTX 안에서 관계부처 보고를 받았고, 식사도 열차 안에서 도시락으로 해결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집중호우 피해지역으로 향하는 전용열차 내 회의실에서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집중호우 피해지역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첫 방문지 경남 하동 화개장터에서 "상인들이 잠을 못잔다"는 수해 피해 식당 주인의 말을 듣고는 손을 잡아 주며 "누가 될까 봐 그동안 오지 못했다. 생업이 막막해진 상태인가, 사시는 곳은 어떤가" 등을 물어봤다.

이어 방문한 전남 구례에서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로 유실된 제방 및 도로의 복구 현장을 둘러봤다.

 

한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12일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를 방문해 수해 복구를 돕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 구례군을 방문, 집중호우로 유실된 제방 및 도로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