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낙연, 文대통령과 총리시절부터 이어진 ‘밀월관계’ 주목

당대표 취임이후 일주일 새 靑 세 차례 들어가…당정관계·대권행보 영향 주목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9.11 10:34:22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가 지난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취임 이후 지난 3일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와 오찬 참여, 9일 신임 지도부 간담회에 이어 10일 비상경제회의 참석까지 최근 일주일 사이에 세 차례나 청와대를 방문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남다른 신뢰관계를 보이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각종 행사에 참석한 이 대표에 대해 “든든하다. 당정 간 여러 관계는 환상적이라고 할 만큼 좋은 관계”라고 말했으며, 이에 이 대표는 “당정청은 운명 공동체”라고 화답해 과거 대통령과 국무총리로서 쌓았던 신뢰와 친밀한 관계가 당정 관계에도 자연스럽게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 2년 7개월간 최장수 총리로 재임하면서 매주 월요일 문 대통령과 정례회동을 하며 긴밀하게 소통했으며, 문 대통령은 당시 총리였던 이 대표가 해외 순방을 할 때마다 수차례 대통령 전용기를 내주는 등 깊은 신뢰감을 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오른쪽)가 지난 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의 발표를 들은 뒤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민주당 수도권의 한 중진의원은 11일 오전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평소 절제된 언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대표를 향해서 ‘환상적’이라는 표현까지 쓰는 거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그만큼 두 사람 사이에 굉장히 깊은 신뢰가 있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리고 또 다른 한 중진의원은 ”문 대통령으로서는 이 대표가 취임 이후 의료계 파업 문제를 비롯해 재난지원금도 선별지급으로 중심을 잡는 등 앞장서서 해결하는 초반 행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깊은 신뢰를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렇듯 당과 호흡을 맞춰 임기 후반기를 안정적으로 이끌어야 하는 문 대통령과, 확실한 민주당 대권주자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친문(친문재인) 지지 기반이 필요한 이 대표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이 대표의 6개월여 임기 동안 이런 당정 간 밀월 관계가 유지될 것이라고 보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이다.

특히 이 대표는 취임 후 정무직 당직 인선에도 문 대통령과 연이 있는 사람들을 골고루 중용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여권의 돌발 악재 등 현안 대응에서 당정 간 이견이 있을 경우 이런 공조가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어 이 경우 문 대통령이 이 대표에게 대권주자로서 어느 정도 힘을 실어줄지가 주목된다.

이에 친문 중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직접 ’환상적‘이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 이 대표를 ’1호 친문‘이라고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싶다“면서 ”그리고 지난 8·29 전당대회에서 60% 넘는 지지로 당선된 것은 이 대표가 문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있다는 것이지만 당에 돌아온 지 8개월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친문 대권주자로 확실하게 인증 받았다고 하기에는 아직은 이르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 대표는 지난 당대표 경선과정에서 ”총리는 2인자, 당대표는 1인자“라며 총리 때와는 다른 행보를 예고했으며, 총리 재임 시절 여권이 총력 방어한 조국 전 법무장관 논란에도 ”우리 사회 공정성에 대한 깊은 회의가 국민 사이에 싹텄다“며 비판적 태도를 취한 바 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