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들, 독감백신 불안감 고조...여야는 정쟁만

與 “사망 인과관계 확인부터” vs 野 “접종 당장 중단해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10.23 11:03:5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부산에서 80대 여성이 독감(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한 뒤 사망하면서 전국에서 백신 접종 후 숨진 사례가 29건으로 늘어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시민들은 사망 사례가 잇따르고 있음에도 정치권이 독감백신 접종 여부를 놓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사망자가 나온 지역에서는 접종자나 예정자들이 독감 백신 맞으려고 병원을 수소문하고 있지만 막상 접종하려니 찜찜한 마음을 떨칠 수 없고, 안맞자니 코로나19 때문에 불안한 마음을 감출수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 독감 등으로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이 코로나에 감염될 경우 치명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연관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보건소나 병·의원 등에는 안전성이나 증상, 백신 제품명을 문의하는 전화가 쇄도하고 있으며, 접종을 포기하거나 미루는 시민들도 늘고 있어 병원 등의 대기자가 눈에 띄게 줄어든 모습이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정치권은 우왕좌왕 하고 있다. 22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의 국정감사에서는 대안이 제시되지 못한채 여야 간 격론만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가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접종은 계속돼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국민의힘은 접종 중단과 전수검사를 촉구하는 등 정면으로 충돌했다

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만약 접종사업을 중단한다면 더 많은 문제를 야기할 것이 분명해 보인다”며 “백신 생산 과정을 정밀하고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개인별로 접종자에게 주의사항을 잘 알려주는 두 가지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같은당 강병원 의원은 “사망자들의 접종간 공통점이 없지 않느냐”라며 “백신은 70년 가까이 수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했다. 과학적으로 인과관계가 증명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 청장은 “(사망자와) 동일한 백신을 접종한 56만명을 조사해보니 20여명에게 경증 이상 반응이 있을 뿐 중증 이상 반응은 없었다”고 답변했다.

반면, 야당측 간사인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인과관계가 없어도 백신 접종 후 17시간 만에 사망하는 사례가 있으면 국민들이 맞으려고 하겠느냐”면서 “국민이 안심하려면 (상온노출이 있었던) 신성약품 539만개를 전수검사해봐야 하지 않느냐”라고 반박했다.

같은 당 전봉민 의원도 “빨리 가려고 하다가 더 큰 실수를 하는 것보다는 출발을 조금 늦게 하는 것이 더 빨리 갈 수 있는 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으며, 최연숙 의원은 “도대체 질병관리청을 어떻게 믿을 수 있나. 앞으로 발표 하는대로 국민들이 따라야 하는 것이 맞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정 청장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사망의 원인과 예방접종 과정과 백신에 문제가 있는지 신속하고 과학적으로 조사해 결과 판단을 하고, 국민 건강에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중단과 같은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답변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