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문체부 운영 유튜브 채널, 71억 쓰고도 효과 없었다

  •  

cnbnews 이기호기자 |  2020.10.25 11:21:14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소속 기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중 약 24%가 구독자 1000명도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홍보 사업 일환으로 이들 유튜브 제작·홍보에 투입된 총액은 약 71억원에 달한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25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를 포함해 총 45개 기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62개 중 15개(24%)가 구독자가 1000명 미만인 것으로 분석됐다.

5900여만원의 제작·홍보비가 투입된 한국관광공사의 ‘근로자휴가지원사업’ 계정은 현재 구독자 수가 749명이다.

임 의원은 조회 수 1건당 비용을 산출하는 방식으로도 비효율성의 문제를 분석했다. 그 결과 가장 효율이 낮은 채널은 국민체육공단의 ‘국민체력100’이었다. 이 채널은 5400만원을 투입해 조회 수 1만6000여건을 기록했으며, 건당 비용이 3446원에 달하는 셈이다.

최근 한국관광공사의 ‘이매진 유어 코리아’ 계정에서 총 2억원을 투입해 제작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영상이 조회 수 8200만건을 기록한 상황과 대조된다. 해당 영상의 건당 비용은 2.5원으로, 국민체력100과는 1000배 차이가 나는 결과라고 임 의원은 지적했다.

임 의원은 “국립국악원이나 한국문화정보원 등 별도의 제작·홍보비 없이 1000만뷰 이상을 기록한 기관들도 존재한다”며 “문체부가 이들 기관의 노하우를 공유하며 전반적으로 효율성 있는 홍보예산 집행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