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윤석열 ‘퇴임후 국민 봉사’ 발언 속내는?

"여왕벌 나타났다" 전운 감도는 여의도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10.26 10:23:27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국민 봉사’라는 발언과 관련해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면서 여의도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여당에서는 거친 비판이 이어진 반면, 야권은 은근한 기대감을 내비치는 등 여야의 평가가 선명하게 엇갈렸다.

윤 총장은 지난해 7월 인사청문회 당시에는 의원들의 질문에 “정치에 소질도 없고 정치할 생각도 없다”고 답한 바 있으나, 야권의 지난 4·15 총선 참패 이후 인물난이 부각되면서 부상했다. 윤 총장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야권 대선후보 상위권을 차지해왔다.

이번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을 두고 여당은 "윤 총장이 국감장을 ‘정치인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공간으로 삼았다"며 "그럴 것 같으면 검찰총장직에서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며 윤 총장을 향해 직격탄을 쏘면서 “본래 공직자의 자리란 국민께 봉사하는 자리로서 (퇴임 후) 천천히 생각해 볼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두관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며 “검찰을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역시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겨냥해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는 짧은 글을 적었다.

반면, 국민의힘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여권의 반응 겨냥해 “공직자가 퇴임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화들짝 놀라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선 모습이야말로 소모적이고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여왕벌이 나타났다.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는 시작됐다”고 평가했다. 

이처럼 야권은 당장 윤 총장이 명확히 거취를 밝힌 것은 아니라고 해도, 향후 영입 추진 가능성을 타진해볼 만하다는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한발 더 나아가 야권 잠룡으로 분류되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은)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으로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면서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