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입관식 진행, 이재용·이부진 등 참석

  •  

cnbnews 선명규기자 |  2020.10.26 11:21:08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취재진이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을 취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입관식이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자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9시부터 원불교식으로 진행됐다.

유족은 전날 이 회장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외부 조문·조화를 사양한다고 밝혔으나, 정·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져 제한적으로 조문을 받고 있다.

삼성 전·현직 고위 임원들의 발걸음이 오전 일찍부터 이어진 가운데 이 회장을 가까이서 보좌했던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 오전 9시 19분쯤 첫 조문객으로 빈소를 찾았다.

김기남 삼성 부회장, 강인엽 사장, 진교영 사장 등 삼성 계열사 대표이사·사장단도 9시 35분쯤부터 속속 빈소에 도착했다.

이 회장의 조카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이 회장과 오래 호흡을 맞췄던 권오현 삼성 고문도 차례로 빈소를 찾았다.

주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날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 그룹 총수와 경제단체장들이 조문 시간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에는 이 회장의 조카인 CJ그룹 이재현 회장을 시작으로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몽규 HDC회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다녀갔다.

이 회장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지하 2층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4일장으로 발인은 28일 오전이다. 장지는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