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고법 "정상문, 친구 노무현 욕보여"

  •  

cnbnews 온라인뉴스팀기자 |  2009.12.18 17:49:49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항소심서도 징역 6년 및 추징금 16억4400만원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조병현)는 18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 전 비서관에게 "증거에 비춰 공소사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되고 감형할 사유도 없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15억원이 넘는 특수활동비를 은닉해 보관하고 있던 총무비서관이 대통령 가족이 사적으로 필요한 3억원을 대통령의 후원자로 알려져 말썽이 많았던 박 전 회장에게서 조달했다가 그 용도가 없어진 뒤에도 돌려주지 않고 차명계좌에 은닉하고 있었다는 것을 믿을 국민은 없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이 가장 믿었던 친구로서 대통령을 최측근에서 모셨던 정 전 비서관이 자신의 죄를 방어하기 위해 대통령 친구를 끌어들임으로써 대통령에게 큰 부담을 지웠다"며 "급기야 거액이 들어있는 차명계좌가 발견됨으로써 재임 중 가족들이 부정한 돈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검찰의 소환조사를 받고 상심해 있던 대통령에게 결정타를 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전직 대통령들이 퇴임 후에도 다수의 측근을 대동해 막대한 비용을 쓰면서 세를 과시하던 것과 달리, 퇴임 후 고향에 내려가 농사를 짓겠다고 여러 번 공언해 실천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정 전 비서관은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주장하며 대통령을 욕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돈이 없어 차용증을 쓰고 박 전 회장에게서 돈을 빌릴 정도로 궁핍했던 것을 보면서도 거액의 돈을 보관하고 있다고 노 전 대통령에게 밝힌 사실이 없다"고 노 전 대통령의 퇴임에 대비해 특수활동비를 관리했다는 정 전 비서관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