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시, ‘제1차 인구정책 기본계획’ 발표… 5년간 ‘3조’ 투입

‘일자리’ ‘청년’ ‘가족’ ‘축소사회’ ‘초고령사회’ ‘균형과 포용’ 총 6대 분야 109개 과제 계획해

  •  

cnbnews 변옥환기자 |  2021.07.22 11:08:20

부산시청 (사진=변옥환 기자)

부산시가 시 차원의 첫 번째 인구종합 대책인 ‘제1차 부산시 인구정책 기본계획(2021~2025)’을 22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부산연구원 현안연구, 전문가 토론회, 시민토론회, 특별팀 운영, 관계 실·국장 토론회, 온라인 공청회, 인구정책위 심의 등 숙의 과정을 거쳤다.

기본계획을 살펴보면 부산의 총인구 규모, 합계출산율, 고령화율, 가구 구조, 지방소멸위험지수 등 주요 지표가 모두 부정적인 추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원인으로는 수도권으로의 ‘일방적 인구 유출’과 ‘저출산 심화’가 꼽혔다.

이에 시는 기존 인구정책 체계와 과제를 전면 재점검해 혁신적인 정책을 제시한다는 배경을 설명했다. 기본계획은 ‘활력 있는 인구구조 형성’과 ‘인구변화에 대한 적응력 강화’를 목표로 ▲일자리 ▲청년 ▲가족 ▲축소사회 대응 ▲초고령사회 활력 ▲균형·포용적 도시 총 6대 분야 109개 사업을 제시했다.

분야별 핵심 세부과제로 ▲산-학 협력 통한 창업 활성화(일자리 분야) ▲내 집 마련 청년 주거정책(청년 분야) ▲일-생활 균형과 인프라 조성(가족 분야) ▲스마트·콤팩트 도시 관리 정책(축소사회 대응 분야) ▲신중년 세대의 노동시장 참여 확대(초고령사회 활력 분야) ▲외국인, 다문화, 청소년 등 세대·계층의 균형과 포용 촉진 사업(균형·포용 분야) 등이 수립됐다.

시는 향후 5년간 109개 주요 사업 추진에 3조 5736억원(국비 1조 8358억)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저성장과 인구 감소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1차 인구정책 기본계획은 인구 증가에 주력하는 대신, 시민의 행복과 삶의 질을 높이는 정책에 초점을 맞췄다”며 “‘시민에 힘이 되는 시정’ ‘초광역 경제권 중심 도약’ ‘산-학 협력 통한 지역 혁신’ 등으로 인구 활력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