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뉴스텔링] 정세균 전격 사퇴… 요동치는 민주당 대선 경선판

  •  

cnbnews 도기천 심원섭기자 |  2021.09.14 10:52:39

최대 분수령 호남 경선 앞두고 물러나
같은 호남 출신 이낙연 반사이익 기대
대세론 굳히던 이재명 ‘긴급 구애작전’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후보직 사퇴를 선언한 뒤 배웅하는 캠프 소속 의원 등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호남 경선을 불과 2주일 앞둔 13일 전격적으로 대선후보직에서 사퇴함에 따라 민주당 경선 판도가 흔들리고 있다. CNB가 대권주자들의 복잡한 셈법을 들여다봤다. (CNB=도기천·심원섭 기자)




정 전 총리의 사퇴로 같은 호남 출신이자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반격의 기회를 마련한 반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뜻밖의 복병을 만난 셈이 됐다.

현재까지 진행된 충청 지역과 대구·경북, 강원의 대의원·권리당원 투표와 1차 국민선거인단(일반당원·국민)의 투표 결과를 합산하면, 이 지사가 전체 투표수 55만5988표 중 28만5856표(51.41%), 이 전 대표는 17만2790표(31.08%)를 얻으며 2위를 기록했다.

이 지사가 대세론을 굳히고 있었지만 정 전 총리가 사퇴하면서 판세를 예측하기 힘들게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 전 총리와 이 전 대표는 같은 호남 출신인데다, 한때 ‘반(反) 이재명’ 전선을 공동 구축하기도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가 정세균  전 총리에게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정 전 총리가 최대 승부처인 호남 경선을 앞두고 전격 사퇴했다는 점에서 이 전 대표는 반사이익을 기대하고 있다.

추석 연휴 직후인 오는 25일과 26일에 치러질 호남 지역 경선은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을 빅매치다. 호남 지역은 전국 71만9847명인 민주당 대의원·권리당원 중 28.28%(20만1532표)가 밀집해 있기 때문이다. 25일 광주전남에서는 12만7000여명, 26일 전북은 7만6000여명이 투표에 나선다.

따라서 이 지사가 과반 획득으로 결선 투표없이 직행할 것인지, 이 전 총리가 호남지지를 바탕으로 결선투표로 경선을 연장시킬 지가 최대 관심사다. 민주당 대선 경선은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1,2위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이 전 대표 캠프 관계자는 14일 CNB뉴스 기자와 만나 “정 전 총리가 이 전 대표의 손을 들어주었으면 좋았겠지만 아쉬운 측면이 있다”면서도 “정 전 총리의 사퇴로 호남 출신 주자가 두명에서 한명으로 줄었다. 이 전 대표가 어렵게 반등 기회를 잡은 것 같다”고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반면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 전 총리 사퇴가 경선에 미치는 영향은 현실적으로 크지 않을 것”이라며 “정 전 총리가 받은 득표가 크지 않은 데다, 특별히 누구를 지지한다는 의사 표현 없이 물러났기 때문에 다른 특정 후보로 쏠리는 현상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지사의 발빠른 대응을 보면 내심 정 전 총리 지지표가 이 전 대표 쪽으로 옮겨가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읽힌다. 이 지사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하다 싶을 정도로 정 전 총리를 추켜세웠다는 점에서다.

이 지사는 “정세균 대표님은 제가 진심으로 존경하는 정치 선배다. 정 대표님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이재명은 존재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정 대표님은 당 대표를 하실 때 제가 모셨던 분이고 저도 정 대표님의 식구라고 할 수 있다. (정 전 총리) 주변 여러분들과의 인연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CNB=도기천·심원섭 기자)

 

이낙연 전 대표(왼쪽)가 지난 7월 여의도 IFC몰 CGV에서 진행된 대선 출마선언식 행사장을 찾은 정세균 전 총리와 만나 주먹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