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보호종료아동 자립 위해 2억4000만원 지원

  •  

cnbnews 정의식기자 |  2021.09.14 16:21:55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후원자인 조민지 사원(왼쪽 첫번째/현대오일뱅크), 박성보 선임매니저(왼쪽 두번째/현대중공업) 등이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아동복지협회를 찾아 후원금을 전달했다.(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최근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의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아동복지협회에 2억4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희망스케치는 만 18세가 되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 등을 지원하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이다.

재단은 이번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 또는 보호종료를 앞두고 있는 아동을 선발, 한식조리기능사 및 제과제빵기능사 자격취득을 위한 학원비, 자격취득 응시비, 실습물품 등 일체의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선발된 대상자에게는 자격취득 비용 외에도 월 30만원의 자기계발비가 지급되며, 온라인 자립 상담 프로그램을 통한 정서적인 지원도 제공된다.

정채우 한국아동복지협회 자립지원팀장은 “보호종료아동은 생계의 어려움 때문에 본인의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도움은 아이들이 다시 꿈꾸게 하는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 희망스케치 사업을 시작한 이후 보호아동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아동양육시설에 벽면정원을 설치(33개 시설)하고, 단열이나 누수 문제가 있는 곳에 개보수 비용을 지원(17개 시설)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다. 또 조선업종 관련 기술교육 및 취업 연계(26명)를 통해 자립의 기회도 지원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