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일부 친문의 날개짓...호남 경선 나비효과 될까

‘부엉이’ 핵심 홍영표, 이낙연 캠프 선대위원장 맡아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17 10:36:16

민주당 신동근(왼쪽부터), 홍영표, 김종민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이낙연 전 대표 지지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이 중반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친문’ 핵심 의원들이 대선 경선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지지를 공식선언해 주목된다. 

 

소속 의원이 56명으로 당내 최대 계파로 분류되고 있는 ‘민주주의 4.0’ 핵심 홍영표·김종민·신동근 의원은 16일 이 전 대표를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친문’ 중에서도 ‘진문(眞文)’이라 불리는 ‘부엉이 모임’을 계승한 ‘민주주의 4.0’에서 줄곧 이 지사의 기본소득 공약을 비판해온 ‘강성 친문’으로 분류되는 인물들이다. ‘부엉이’ 모임의 유래는 Moon(문재인)을 24시간 지키겠다는 의미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장소인 부엉이바위에서 따왔으며, 지난 2018년 계파 정치라는 비판을 받고 해산했다가 지난해 말 의원 정책 연구모임인 ‘민주주의 4.0’을 설립하며 다시 세력화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 최장수 총리를 지낸 이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가장 잘 아는 사람”이라며 “이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가장 성공적으로 이어갈 후보”라고 밝혔다.

 

따라서 선두를 독주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과반 득표를 막고 결선투표행 티켓을 따내기 위해 오는 25~26일 치러지는 호남권 경선에 사활을 걸고 있는 이 전 대표로서는 일말의 희망이 생겼다. 호남권 경선은 가장 많은 당원투표가 예정돼 있어 사실상 호남에서 승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6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민주주의 4.0’ 소속 한 의원은 16일 CNB뉴스 기자와 만나 “이들 세명 의원들이 이낙연 전 대표를 공개 지지한 것은 정세균 전 총리가 사퇴한 마당에 민주당 내 건강한 경쟁구도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태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이재명 대세론이 많은 상황에서 남은 기간 동안이라도 국민에게 민주당의 비전과 희망을 보여주고 경선이 대화와 토론 과정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정 전 총리가 추구하는 가치나 정책이 이 전 대표와 굉장히 비슷한 게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정 전 총리를 지지했던 의원과 지지자들이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낙연 캠프 관계자도 17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세분이 어려운 결단해 준 것에 대해 환영하고 고맙게 생각한다. 세 의원님의 합류로 이낙연 후보의 경선 승리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기대했다.

한편 4선의 ‘친문 부엉이 모임’ 좌장격인 홍 의원은 기존의 설훈 의원과 함께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경선을 진두지휘하게 됐으며, 검찰개혁에 앞장서 온 김 의원은 정치개혁비전위원장을, 기본소득 저격수인 신 의원은 양극화극복비전위원장을 각각 맡았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