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형준 부산시장, 마가쉬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 접견

부산시-나이지리아 간 교류 협력 증진 방안 논의… 박 시장, 대사에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지지 요청

  •  

cnbnews 변옥환기자 |  2021.11.30 10:08:08

마가쉬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왼쪽)가 지난 29일 오후 부산시청을 방문한 가운데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교류 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지난 29일 오후 박형준 시장이 알리 모하메드 마가쉬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와 이도우 아데주모크 센반조 아파파시장을 만나 양국 간 협력관계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30일 밝혔다.

나이지리아 아파파시는 서아프리카의 항구도시로 해운, 운송, 상업 등 항만 비즈니스의 중심도시다.

박형준 시장은 마가쉬 대사 일행에 부산 방문에 환영의 인사를 전하고 부산시를 방문한 소감을 물어봤다.

이에 마가쉬 대사는 “부산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다. 부산을 다시 방문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방문으로 부산과 나이지리아의 협력이 증진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마가쉬 대사와 함께 방문한 센반조 아파파시장은 “아파파는 서아프리카 항구도시로 부산과 비슷한 점이 많다”며 “우리 시는 급속한 발전으로 경제는 성장했으나 하수, 자원순환, 해상교통 등 인프라 측면에서 취약한 부분이 많다. 이러한 부분에서 부산시로부터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자 방문했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부산은 한국에서 가장 큰 항구를 지니고 있으며 세계 6위의 컨테이너 항만 도시다. 부산이 발전하며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나이지리아와 함께 협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구체적인 협력을 위한 첫 단계로 자매·우호도시 체결을 추진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 될 것이다. 현재 부산의 최대 현안은 2030 세계박람회를 유치하는 것으로 많은 국가의 도움이 필요하기에 대사님과 시장님도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적극적인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