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윤석열 vs 이준석 '2라운드'는 치킨게임

이 “자진사퇴 고려 안해”…사실상 '사보타주' 돌입

  •  

cnbnews 도기천 심원섭기자 |  2022.01.06 11:01:25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대위 쇄신 기자회견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면1  윤석열-이준석 또 '정면충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와의 갈등이 계속되면서 대선 레이스가 안갯속이다.

 

이 대표가 윤석열 캠프를 나와 독자노선을 걷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당직 인선을 둘러싼 갈등이 표출됐다. 

 

국민의힘은 가까스로 6일 신임 사무총장에 4선의 권영세 의원을 임명하긴 했지만 과정은 매끄럽지 못했다. 

   

이 대표는 앞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 회의에서 “권영세 사무총장과 이철규 전략기획부총장 임명안의 최고위 상정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표가 막판에 찬성으로 돌아서긴 했지만 이번 인선 과정을 둘러싼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지난해 12월 3일 ‘울산 담판’을 통해 "후보가 선거에 있어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 대표에게 요청하고, 당 대표는 후보의 의사를 존중해 따른다"고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윤 후보가 자신의 선대본부장인 권 의원을 사무총장에 추천했지만 이 대표가 사실상 거부한 것이다.  

 

 

장면2  충돌 이유는 거듭된 '이준석 패싱'

 

이 대표의 이런 행동은 자신이 젊은 세대의 호응을 얻기 위해 기획한 선거 캠페인 방식을 윤 후보 측이 거부한데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신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은 권영세 의원과 소통했느냐’는 질문에 “긴밀히 소통했다. 명시적으로 권 의원에게 ‘연습문제’를 드렸고, 어떻게 풀어주시느냐에 따라 앞으로 신뢰 관계나 협력관계가 어느 정도 될지 알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즉, 윤 후보와 호흡을 맞출 수 있을지 가늠하기 위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연습문제’ 삼아 제안했지만 거부당했고, 이게 화근이 됐다는 게 이 대표 측 주장이다.

 

 

장면3  앞날은? '이준석 사퇴론'에 루비콘강 건너   

 

반면 윤 후보 측은 끊임없이 '이준석 책임론'을 주장하며, 심지어 사퇴요구까지 하고 있다. 

 

실례로, 5일 열린 당 국민소통본부 주최 ‘전국 청년 간담회’ 화상회의에서 일부 청년들이 윤 후보를 향해 험한 말을 쏟아내자, 이에 대해 윤 후보 측 박성중 의원이 “이준석의 사보타주(태업)로 청년들이 호응하지 않았다” “청년들 중 이준석 계열과 민주당 계열이 (간담회에) 막 들어와 훼방을 놨다”며 노골적으로 이 대표를 저격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이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당 대표의 거취는 당 대표가 결정하는 것이다. 자진사퇴는 전혀 고려한 바가 없다”고 못박았다. 

 

당내에선 이런 상황을 두고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돌아올 수 없는 루비콘강을 건넌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다.  


(CNB=도기천 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