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尹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외교성과 있었다’ 39.1% vs ‘없었다’ 47.4%

[KSOI] 국민여론조사 결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7.05 10:50:21

자료제공=KSOI)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열린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과 관련, 외교 성과에 대한 국민여론이 엇갈렸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방송 의뢰로 지난 1~2일 실시한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성과가 있었다’는 긍정적인 평가는 39.1%로 나타난 반면, ‘성과가 없었다’는 부정평가는 47.4%로 집계돼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비해 8.3%p 오차범위 밖에서 높았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5일 발표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성과 있었다’ 30.3% 대 ‘성과 없었다’ 50.0%), 30대(32.9% 대 56.7%), 40대(26.6% 대 61.8%) 등에서는 윤 대통령의 스페인 방문 외교 성과가 없었다는 답변이 다수였던 반면, 50대(42.4% 대 46.2%)에서는 양쪽 의견이 갈렸으며, 60대 이상(52.8% 대 33.0%)에서는 성과가 있었다는 긍정평가가 우세했다.

이어 권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성과 있었다’ 54.6% 대 ‘성과 없었다’ 26.5%), 강원/제주(47.0% 대 33.9%)에서만 긍정평가가 부정평가에 비해 높았으나 부산/울산/경남(44.0% 대 42.6%)은 긍정-부정이 갈렸으며, 서울(35.0% 대 53.4%), 경기/인천(38.8% 대 51.6%), 충청권(33.3% 대 54.2%) 등 중부권의 부정적 의견은 호남권(27.3% 대 49.1%)보다도 높았다.

그리고 ‘성과가 없었다’는 부정적인 답변은 ▲화이트칼라(60.6%)·블루칼라(50.8%), ▲진보성향층(83.3%), ▲민주당 지지층(83.1%), ▲지난 대선 이재명 후보 투표층(81.1%)에서 많았고 ‘성과가 있었다’는 긍정적인 답변은 ▲자영업(48.3%)·가정주부(48.2%), ▲보수성향층(65.4%), ▲국민의힘 지지층(77.8%), ▲윤석열 투표층(72.7%)에서 많았다. ▲중도층(성과 있었다 38.2% 대 성과 없었다 47.5%)은 전체 평균과 비슷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이틀 동안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중앙선관위 제공 안심번호 무선전화 자동응답방식(100%)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6.1%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