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낙연 영구 제명·박지현 출당" 개딸들 요구 거부한 민주당

이재명 “내부 공격이 가장 큰 리스크…즉시 중단해 달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3.17 10:05:35

민주당은 16일 온라인 당원 청원 사이트인 국민응답센터를 통해 올라온 ‘이낙연 전 대표 영구 제명 및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 출당’  징계 청원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사진=민주당 국민응답센터 캠쳐)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일부 강성 권리당원들이 국민응답센터에 올린 '이낙연 전 대표 영구 제명 및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 출당' 징계 청원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 두 징계 청원은 당 지도부 답변 요건인 권리당원 5만명을 넘겨 7만여명의 동의를 얻은 바 있다.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은 16일 두 청원에 대한 답변을 온라인에 올려 “이재명 대표께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과 SNS 등을 통해 이미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이를 본 청원에 대한 답변으로 갈음하고자 한다”고 거부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특정인을 제명하라는 청원이 올라오면 또 ‘이재명을 징계하라’는 청원이 뒤따라온다. 진영 안에서 서로 물고 뜯으며 상처받는 치킨게임이 될 뿐으로 이는 상대가 가장 바라는 그림”이라며 “‘너는 왜 나와 생각이 다르냐’며 색출하고 망신 주고 공격하면 당장 기분은 시원할지 몰라도 민주당은 물론 민주 진영 전체에 큰 피해를 준다. 내부 공격이 가장 큰 리스크로서 함께 싸워야 할 우리 편 동지들을 멸칭하고 공격하는 모든 행위를 즉시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민주당 국민응답센터 청원 게시판에는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을 촉구한 박 전 위원장의 출당·징계를 요구하는 청원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게시글에서 “박 전 위원장은 이 대표를 따르고 당원들의 뜻을 모아 하나 되는 데 기여는 못 할 망정, 지방선거 대패 원흉이자 당원들 목소리는 모르는 체하며 당 의원들마저 들이받으려고 하는 사람”이라며 “정녕 민주당에 있을 자격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그리고 이 대표의 체포안 표결 하루 뒤인 지난달 28일에는 ‘이 전 대표를 강제 출당시켜 민주당에서 영구 제명해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인은 “이 전 대표는 지난 대선 때 대장동 건을 최초로 터뜨려 놓고 이 대표에게 사과도 하지 않고 미국으로 도망쳤다”며 “그로 인해 대한민국은 검사독재 국가가 됐다. 이 전 대표는 검사들에게 민주당 문을 활짝 열어준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