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강제징용 해법안' 성난 민심 여전... ‘찬성’ 33% vs ‘반대’ 60%

4개 여론조사기관 공동 조사 결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03.17 11:11:48

(자료제공=NBS(전국지표조사))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일제 강제징용 피해를 일본 기업 대신 한국 정부가 재단을 만들고 민간기금을 모아 피해자에게 배상하는 방안을 발표한 것’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이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 조사기관 공동 NBS(전국지표조사)가 지난 13일~15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해법안’과 관련한 질문에 ‘안보, 경제 협력 등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 불가피하므로 찬성한다’는 답변이 33%인 반면, ‘일본 정부 및 기업의 참여와 사과가 없는 해법이므로 반대한다’는 답변이 60%로 나타났으며, 모름/무응답은 7%로 집계됐다.

따라서 ‘반대’ 응답이 ‘찬성’에 비해 약 2배 정도 많아 이를 둘러싼 정치적 갈등은 윤석열 정부 임기 내내 지속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찬성’ 28% vs ‘반대’ 61%), 30대(23% vs 68%), 40대(20% vs 77%), 50대(26% vs 70%) 등에서는 정부 해법안에 대한 반대가 강했고 60대(49% vs 45%)에서는 양쪽 의견이 갈렸으며, 70대 이상(57% vs 30%)에서는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이어 권역별로는 서울(‘찬성’ 36% vs ‘반대’ 56%), 경기/인천(33% vs 61%), 충청권(33% vs 61%), 호남권(18% vs 78%), 부산/울산/경남(33% vs 58%), 강원/제주(18% vs 63%) 등 대부분 권역에서 ‘반대’가 ‘찬성’보다 높았던 반면, 대구/경북(46% vs 45%)에서만 찬반이 팽팽하게 맞섰다.

그리고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찬성’ 56% vs 반대 38%)에서는 ‘찬성’ 답변이 우세했으나 민심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중도층(28% vs 66%)을 비롯해 진보층(15% 대 81%)에서는 ‘반대’ 답변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특히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 vs 88%)에서는 ‘반대’가, 국민의힘 지지층(67% vs 24%)에서는 ‘찬성’이 많았으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23% vs 67%)에서도 ‘반대’ 답변이 훨씬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일~15일 사흘 동안 전국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17.4%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NBS(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