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울산시, ‘태화강 국가정원 방문객 편의시설 정비 착착’

십리대숲 산책로 진입로 변경, 삼호지구 관찰카메라(CCTV) 설치 - 외국어 표기 안내판 시설 확충 등

  •  

cnbnews 한호수기자 |  2023.03.21 14:37:48

위치도/울산시 제공

울산시는 21일 코로나19 주기적 엔데믹 이후 새봄을 맞아 태화강 국가정원에 방문객이 늘어나는 추세에 발맞춰 편의시설 설치 등 방문객 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우선, 억새들이 봄에 더 건강한 모습으로 자라도록 겨우내 묵은 샛강 억새를 정비하였고, 십리대숲 복토 작업을 실시했다.

태화강 국가정원 인기 명소(핫플레이스)라 할 수 있는 태화강 십리대숲․은하수길 진입로를 변경해 강바람으로부터 대나무를 보호하고 국가정원 안내센터에서 한눈에 찾을 수 있도록 방문객 편의를 도모한다.

또 삼호지구에 CCTV 36대와 산책로에 보안등과 잔디 등을 추가로 설치해 야간 방문자들 불편함이 없도록 개선 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태화강 국가정원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준비도 차근차근 단계별 구축하고 있다.

2019년 7월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이후 설치된 안내판은 한글과 영문을 함께 표기했으나, 그 이전에 설치된 안내판은 한글만 표기되어 있어 영문 동시 표기 안내판으로 순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에 시범 도입해 올해부터 본격 운행 중인 친환경 전기관람차의 해설도 4월부터는 외국인 탑승 시 영어 해설이 방송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정원해설사의 경우 외국어 가능자를 우선 채용 공고 하였으나 20명 중 일본어 1명만 지원돼 외국어 해설지원이 부족한 실정이다. 현재는 외국인 방문 시 관광과에서 운영 중인 외국어 문화관광 해설사를 지원받아 불편함이 없도록 운영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외국어 정원해설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태화강 국가정원은 2개 지구(태화지구, 삼호지구)에 6개 주제로 나눠 20개 테마로 특색있게 운영하고 있다.

특히 세계적인 정원디자이너 피트 아우돌프 거장이 아시아에 최초로 직접 조성한 세계적인 자연주의 정원의(Hoes.Oudlf Ulsan Garden) 체계적인 유지관리를 위해 시민정원사 자격을 갖춘 전문인력 8명이 상주해 관리하고 있으며 앞으로 태화강 국가정원을 더욱 품격있게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봄을 맞아 하루가 다르게 아름다워지고 있는 태화강국가정원을 품격있게 잘 가꾸어 방문객들에게 최상의 여행지가 될 수 있도록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