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실련, 자체 검증 국회의원 명단 공개…"현역의원 중 22명, 자질 의심"

“부적격 의원 173명, 각당은 총선 공천에 더 엄격해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3.11.29 11:34:22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28일 오전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현역 국회의원 자질검증 종합발표 및 공천 개혁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제21대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자체 자질 검증한 결과, 현역 의원 22명을 ‘자질 의심’ 의원으로 분류하는 등 명단을 공개했다.

경실련은 28일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을 상실한 전 의원을 포함한 총 316명 전‧현 의원들을 대상으로 ▲법안 대표발의 건수 저조 상위 10명 ▲본회의·상임위 결석률 상위 10명 ▲사회적 물의로 인한 제명·탈당·퇴직·사직자, 전과자 ▲부동산·주식 과다 보유자 등 7개 항목의 자질을 검증한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경실련은 7개 항목 중 3개 이상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난 국회의원 22명에 대해 ‘자질 의심’ 의원으로 분류했으며,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7개 기준 중 5개 항목에 해당해 가장 많이 이름을 올려 최하위로 평가됐다.

그리고 4개 이상에 해당한 의원은 국민의힘 강기윤·권영세·허은아 의원과 민주당 김홍걸·박정·서영석 의원 등 6명, 3개 이상은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과 민주당 설훈 의원 등 14명이었으며, 1개 이상 항목에 해당하는 의원은 전체의 절반이 넘는 173명(54.7%)으로 집계됐고,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86명, 민주당 83명으로 거대 양당이 비등하게 나타났다.

이와 관련 경실련 한 고위 관계자는 29일 CNB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어제 경실련이 발표한 명단이 바로 공천배제로 이어지지는 않겠지만 이 발표를 토대로 각 당에서 좀 더 철저한 검증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조만간 국민의힘과 민주당에 이 같은 검증 결과를 전달할 예정”이라면서 각 당에 ▲현역의원 평가·공천심사 자료 투명 공개 ▲공천배제 예외 규정 삭제 ▲하위 20% 이상 의원 공천배제 등을 요구했다.

이어 경실련 다른 한 핵심 관계자도 통화에서 “네년 4월 치러질 제22대 총선이 채 5개월도 남지 않은 가운데 각당은 혁신위원회, 총선기획단 구성 등을 통해 현역의원 물갈이를 검토하고 있지만 극심한 양극화와 진영 대립으로 지도부 입맛에 맞는 후보 줄 세우기 등 구태 공천이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이 앞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각 당은 높은 역량과 도덕성을 갖춘 후보를 공천해 정당한 후보자가 나라의 진정한 일꾼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부적합 후보들에 대해 더 엄격한 공천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실련은 오는 12월 중, 국민의힘과 민주당 당사 앞에서 각각 최종 공천배제 명단을 발표하는 등 제22대 총선과 관련해 투명한 공천을 촉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