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 파란색 점퍼 입고 거제로 부산으로…29일 ‘사상’ 배재정 지원 출격

민주 ‘낙동강 벨트’ 勢 확장에 가세…文측 “단순 격려 차원” vs 與 “잊히고 싶다더니”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3.29 10:54:46

문재인 전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27일 오전 자신의 고향인 거제시 지역구에 출마한 민주당 변광용 후보(왼쪽)와 함께 거제 계룡산을 등산하면서 격려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4‧10총선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오늘 자신의 옛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배재정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지원 유세에 나섰다.

문 전 대통령 측 한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이 29일 낙동강 강변을 걸으며 벚꽃을 구경할 예정”이라며 “문 전 대통령은 부산 사상에서 지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20대 총선 때는 사상에 출마한 배재정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바 있어 격려하는 차원에서 이날 배 후보를 만났다”고 전했다.

부산 사상구는 핵심 ‘낙동강 벨트’이자 민주당이 현재 각종 여론조사상 무섭게 세를 확장하고 있는 지역이어서, 문 전 대통령의 방문은 선거전 초반 기선 제압의 의미로 풀이되고 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4일에도 사저가 있는 지역구인 경남 양산에서 성당 미사에 참석한 뒤 이 지역의 민주당 이재영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양산갑 최초의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이 돼달라”고 격려하는 등 이 후보를 지원했다.

지난 7일에는 자신의 SNS에 양산 원동 매화 축제와 미나리 축제를 소개하는 글과 함께 이 후보와 찍은 사진을 올렸으며, 22일에는 경남 양산을에 출마한 민주당 김두관 후보와 함께 양산시의 유기동물보호소와 반려동물지원센터를 찾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의 이 같은 행보는 낙동강 벨트에 출마한 민주당 후보들을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에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이 지역의 성당에 가셨다가 우리 당의 후보들과 함께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정”이라며 “특히 이재영 후보가 문 전 대통령이 사시는 지역 후보라 문 전 대통령이 각별한 마음을 갖고 계시다”라고 전했다. 이어 “평산책방에도 많은 후보들이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7일에는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점퍼를 입고 자신의 고향인 경남 거제를 찾아 이 지역에 출마한 민주당 변광용 후보와 함께 계룡산을 등반했다.

이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은 “거제는 대통령을 2명 배출했는데 계룡산은 그 거제 기운의 뿌리로서 변 후보가 좋은 기운을 듬뿍 받아가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네면서 “응원하고 격려하려고 왔다. 오랜만에 파란 옷 찾는다고 신경을 썼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문 전 대통령은 조국혁신당과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측의 사저 방문 요청과 관련해서는 양측 모두 4·10 총선 전에는 만나지 않기로 했다.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이 두 정당을 모두 다 응원하기 때문에 어느 한쪽만 만날 수가 없다고 양해를 구했다”며 “두 정당 모두 충분히 양해해줬다”고 전했다.

 

이같이 파란 옷을 입고 민주당 후보를 지원한 문 전 대통령에 대해 국민의힘은 “퇴임 후 잊히고 싶다더니 부적절하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한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이후에 잊히고 싶은 삶을 살고 싶다고 이야기했는데 완전히 그 말씀과는 정반대 행보로 평산 책방에서 수많은 사람을 끌어들이고 이제 총선에도 직접 참여하고 있다”면서 “역대 퇴임 대통령이 개별 후보를 직접 찾아가서 선거운동을 지원한 것이 한 번도 없다.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 한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퇴임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과는 달리 다소 법적으로 자유로워 선거에서 격려 정도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특히 변 후보가 출마한 거제와 배 후보가 출마한 사상은 문 전 대통령의 고향인 데다가 예전에 지역구 의원을 하신 곳이어서 아마 격려 차원에서 가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