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총선 때 후보 선택 기준은? ‘소속 정당’ 38.8% vs ‘정책‧공약’ 25.7%

[한국갤럽] 투표 안한 유권자 40.8%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5.21 12:06:32

(자료제공=<한국갤럽>)

지난 4‧10 제22대 총선 당시 지역구 후보를 선택할 때 가장 많이 고려한 요소로 우리나라 유권자 10명 중 4명 정도가 ‘소속 정당’을 꼽았으며, 정책이나 공약을 보고 선택했다는 답변은 2명 남짓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의뢰로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천6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3차 유권자 의식조사에서 ‘지역구 후보를 선택할 때 어떤 점을 가장 많이 고려했느냐’는 질문에 답변자의 38.8%가 ‘소속 정당’을 꼽았으며, 이어 ‘정책·공약’ 25.7%, ‘능력·경력’ 18.8%, ‘도덕성’ 8.2%, ‘주위의 평가’ 6.6%, 학연·지연 등 ‘개인적 연고’ 1.6%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전투표를 한 유권자의 43.6%는 ‘지역구 후보를 투표일 한 달 이상 전에 결정했다’고 답변한 반면(본투표 33.7%), ‘정당투표를 한 달 전에 결정했다’는 답변은 35.4%(28.6%), ‘투표 당일에 후보를 결정했다’는 답변은 2.0%(4.7%)에 불과했다.

아울러 선거 관련 정보획득에 도움이 된 경로로는 ‘언론기사 및 보도’ 18.7%, ‘가족, 친구 등 주변 사람’ 18.0%, ‘후보자나 정당의 선거공보’ 16.3%, ‘TV 대담·토론회 및 방송연설’ 16.1%, 후보자 등의 ‘거리연설·대담’ 7.2%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총선 때 투표하지 않았던 유권자들은 그 이유로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 40.8%로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개인적인 일·출근 등’ 21.5%, ‘투표해도 바뀌는 것이 없어서’ 15.9%, ‘마음에 드는 후보자나 정당이 없어서’ 10.7%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중앙선관위원회의 의뢰로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천639명을 대상으로 태블릿PC를 활용한 대면면접조사(TAPI) 방식으로 진행해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