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 절반 이상 "검찰 지휘부 교체는 김건희 여사 방탄용"

[미디어토마토] ‘특검 더 필요해졌다’ 56.7% vs ‘검찰 수사에 맡겨야’ 31.4%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5.22 11:59:23

(자료제공=<미디어토머토>)

최근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한 검찰 지휘부가 전원 교체된 것과 관련해 ‘김건희 여사 수사를 무마하기 위한 방탄용 물갈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동의하는 여론이 과반을 넘긴 것은 물론, 검찰 인사를 계기로 이른바 ‘김건희 특검도 더 필요해졌다’는 여론 역시 과반을 넘겼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지난 18~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최근 법무부의 검찰 인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김건희 방탄용 물갈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동의한다”는 답변은 57.1%로 나타난 반면, “절차와 원칙에 따른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 행사”라는 주장에 동의한 답변은 29.0%에 그쳤으며, ‘잘 모름’을 선택한 답변은 13.9%로 집계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정당한 인사권 행사’ 주장에 동의한 답변층은 ▲70대 이상(‘정당한 인사권 행사’ 44.7% vs ‘김건희 방탄용 물갈이’ 33.8%) ▲대구·경북(49.6% vs 38.6%) ▲보수층(50.9% vs 34.5%) 정도였던 반면, 그 외 대부분의 답변층에서는 ‘김건희 방탄용 물갈이’라는 주장에 동의하는 답변이 더 우세했으며, 특히 민심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중도층에서도 ‘김건희 방탄용 물갈이’라는 답변이 60.2%(‘정당한 인사권 행사’ 23.2%)에 달했다.

 

자료제공=<미디어토마토>)

그리고 이번 검찰 인사를 계기로 김건희 여사 의혹 관련 특검법 추진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도 마찬가지로 ‘검찰 수사를 믿기 어려워져 특검이 더 필요해졌다’는 답변이 56.7%로 나타난 반면, ‘특검 추진을 중단하고 검찰 수사에 맡겨야 한다’는 답변은 31.4%, ‘잘 모름’은 11.8%로 집계됐다.

무엇보다 앞서 이번 검찰 인사를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 행사’로 판단했던 답변층에서도 ‘특검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적지 않게 나타난 것이 주목되는 가운데 대부분 지역에서도 특검 추진 여론이 더 높은 가운데, 보수의 아이콘이라고 불리는 대구·경북에서는 ‘특검이 더 필요해졌다’는 42.0%로 ‘검찰 수사에 맡겨야’ 46.9%와 오차범위 내 격차를 보였으며, 또한 보수층의 31.1%도 ‘특검이 더 필요해졌다’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지난 18~19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무선 100% 자동응답 전화조사로 실시해 응답률 5.9%로서 오차범위 95% 신뢰수준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개요는 <미디어토마토>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