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어대한’ 한동훈, 23일 국회서 출마 선언할 듯…러닝메이트 조율 중

장동혁·박정훈·정성국 거론…‘선거 명당’ 대산빌딩에 캠프 차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4.06.20 10:51:11

‘어대한’으로 일컬어지는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표 선거 출마 결심을 굳히고 오는 23일 국회에서 출마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가 7·23 전당대회의 후보등록일을 오는 24일부터 양일간 결정함에 따라 ‘어대한’(어차피 당 대표는 한동훈)으로 일컬어지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표 선거 출마 결심을 굳히고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 전 위원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국민의힘 장동혁 의원은 19일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사회자의 한 전 위원장 출마 질문에 “(출마는) 맞다고 봐야 할 것 같다”고 처음으로 확인하면서 출마 선언 시점에 대해선 “주말이나 내주 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한 전 위원장 다른 한 측근 의원도 19일 CNB뉴스 기자와 만나 “오는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여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한 전 위원장은 최근 당내 중진 의원들에게 전화로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실제로 한 중진 의원은 20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이 어제 전화를 해 많이 도와달라고 한 것을 보면 출마를 결심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한 전 비대위원장 측은 국회 정문 왼쪽 식당가에 있는 대산빌딩에 사무실을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빌딩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각각 이 건물에 캠프를 차린 것은 물론, 지난해 국민의힘 전당대회 때는 김기현 전 대표 캠프의 들어서는 등 유력 정치인들이 선거철마다 둥지를 틀어 정치권에서는 ‘선거 명당’으로 불리는 빌딩이다.

한편 측근 그룹으로는 ‘한동훈 비대위’ 출신인 장동혁·김형동 의원 등 두 축으로 경선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장 의원은 정무·인사를 관리하고, 김 의원은 사무실 계약을 비롯한 실무 전반을 총괄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내부에서는 한 전 위원장 출마 시 여론전에 나설 별도 팀도 꾸려지는 등 각자 역할 분담이 사실상 마무리돼 캠프 진용이 웬만큼 짜졌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또한 한 전 위원장과 러닝메이트로 뛸 최고위원 후보군도 당선 가능성을 바탕으로 한 전 위원장과의 인연, 대중적 인지도 등을 고려해 일반 최고위원으로는 장동혁·박정훈 의원으로 좁혀지는 분위기다.

이에 장 의원은 “필요한 경우 출마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고, 박 의원도 “출마를 고민하고 있다”고 전하는 등 두 의원 모두 아직 출마 결심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가능성을 열어놨다.

따라서 한 전 위원장은 ‘지도부 해체’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고 지도부의 ‘과반 의결권’을 지켜야 한다는 명분으로 청년 최고위원 러닝메이트로 당선이 유력한 원외 인사를 합류시켜 지명직 최고위원까지 총 4명의 친한(친한동훈)계 최고위원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최고위는 대표·원내대표·정책위의장을 포함한 총 9인으로 구성되고, 현행 당헌·당규상 최고위원 5명 중 4명이 사퇴하면 당이 비상 체제로 전환되기 때문이다.

(CNB뉴스=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