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그냥 쉬는’ 청년 40만 명…‘구직 단념’도 증가세

  •  

cnbnews 유진오기자 |  2024.06.24 09:13:36

서울 시내 한 서점을 찾은 청년이 취업 관련 책을 읽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도 구직활동도 하지 않는 ‘쉬었음’ 청년이 9개월 만에 다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과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등에 따르면 지난 달 ‘쉬었음’으로 분류된 청년층(15∼29세)은 1년 전보다 1만 3000명 늘어난 39만 8000명으로 집계됐다.

‘쉬었음’은 취업자·실업자가 아닌 비경제활동인구 중 중대한 질병이나 장애는 없지만 경제활동인구조사에서 “그냥 쉰다”고 답한 이들이다.

지난달 ‘쉬었음’ 청년은 5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2020년(46만 2000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전체 청년인구에서 ‘쉬었음’ 청년이 차지하는 비중도 1년 만에 4.6%에서 4.9%로 껑충 뛰었다.

‘쉬었음’ 청년은 지난해 9월부터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하기 시작했지만 감소폭은 올해 3월부터 축소되는 추이가 확연했다.

지난해 줄어든 ‘구직 단념’ 청년도 올해 들어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구직단념자는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을 원하고 취업할 수 있었지만, 임금수준 등 조건이 맞는 일자리를 찾지 못할 것 같아 취업을 단념한 구직 경험자들이다.

올해 1∼5월 월평균 청년층 구직단념자는 12만 17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0만 8525명)보다 약 1만 1000여명 늘었다. 전체 구직단념자(38만 7000명) 중 청년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31.1%다.

청년층 구직단념자는 1∼5월 기준으로 2022년 13만 6808명을 기록한 뒤 지난해 약 3만명 줄었지만 올해 다시 늘어났다.

청년 고용시장은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며 더욱 둔화되는 모양새다.

2010년 27만 4000명 수준이었던 ‘쉬었음’ 청년은 2020년 64% 늘며 44만 8000명까지 증가했다.

이후 2022년(39만명)까지 감소세를 보였지만 지난해 40만 1000명을 기록하며 다시 40만명을 넘어섰다.

청년 인구 감소세에도 ‘쉬었음’ 청년은 올해 들어서도 4월까지 40만∼44만 3000명을 오르내리며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