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방위비분담금 인상 없이 현재 수준으로 동결 가능”

김의겸 “내년 인상 기정사실화 말아야”…트럼프의 ‘추가인상’ 언급에 입장 밝혀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2.13 14:37:50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이 지속해서 인상돼야 한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방위비분담금 인상을 너무 기정사실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인상없이 현재 수준으로 동결 가능하다”라고 밝혔다.(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이 지속해서 인상돼야 한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방위비분담금 인상을 너무 기정사실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인상없이 현재 수준으로 동결 가능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정례 브리핑 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방위분담금 인상 언급에 대한 의견을 질문하자 이같이 답하면서 “이번 방위비 분담금 협정의 기한은 1년이지만, ‘한미 양측이 합의를 통해 1년 더 연장할 수 있다’는 내용이 부속 합의문에 들어가 있다”며 “인상 필요성 여부를 한미 양측이 검토한 뒤, 현재 수준을 유지할 수도 있다. ‘1+1’년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예상되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간의 전화통화 시기에 대해 “다음 주에나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각료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과 관련해 “우리가 한국에 쓰는 비용은 50억 달러인데, 한국은 약 5억 달러를 지불해왔다”며 “그것(한국 측 방위비 분담금)은 올라가야 한다. 위로 올라가야 한다. 몇 년 동안 그것은 오르기 시작할 것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잘했고 앞으로도 아주 잘 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김 대변인은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1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대비 1만9천명 증가하는 데 그치는 등 고용 부진이 계속되는 것에 대한 질문에 “경제 관련 장관들이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아는데, 거기서 답변을 들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