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외대, 부산·경남 4년제 유일 '청해진 대학' 선정

해외취업 거점대학으로 선정돼 국비 15억원 확보

  •  

cnbnews 최원석기자 |  2016.02.26 08:45:23


부산외국어대학교(총장 정해린)가 대학생들의 해외 취업을 지원하는 '청해진 대학' 사업에 선정됐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청해진대학 사업은 대학생들의 해외 유망·전문 직종 진출을 위한 전략적 거점이 될 수 있는 대학을 선정·지원하는 사업으로 4년제 대학은 부산외대와 배재대가 유일하며, 2년제 대학도 4곳이 선정됐다.


부산외대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오는 2021년 2월까지 5년간 15억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일본+IT' 융합교육을 통해 학생들의 일본 현지 인턴활동과 취업을 돕게 된다.


이번 사업의 단장인 정기영 교수(일본어창의융합학부)는 “이번 사업 선정은 융합교육을 위해 지난 10여년간 노력한 결과로 일본뿐 아니라 전 세계로 우리대학 학생들의 해외취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대학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대학창조일자리센터를 개소한 바 있는 부산외대는 최근 50억 원을 지원받는 '2016년도 IPP형 일학습병행제 사업'에 이어 '청해진대학사업' 등 고용노동부가 지원하는 사업에 모두 선정되며 국내외 취·창업의 거점 대학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CNB=최원석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