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노회찬 “김영란법은, 담배끊는 것처럼 익숙한 것과의 이별”

  •  

cnbnews 김성훈기자 |  2016.07.29 13:59:14

▲(사진=노회찬 페이스북)

“김영란법은 익숙한 것과의 이별이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29일 SNS를 통해 헌법재판소의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합헌 결정을 환영하며 이같이 밝혔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익숙했던 만큼 불편할 것이다. 담배를 끊을 때처럼 고통스럽기까지 할 것이다. 그러나 이 고통은 진작에 맛보았어야 할 고통이었다”고 글을 적었다.

아울러 “만연한 부정청탁과 몸에 밴 접대관행과의 결별이 주는 불편함만큼 우리 사회가 맑아지리라는 것은 확실하다”며 “그런 점에서 김영란법은 현 세대가 미래 세대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라고 덧붙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