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문 대통령-베트남 당서기장 통화 … “남북 대화 재개에 역할해달라”

쫑 서기장의 3연임 축하 … “베트남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대화를 지지”

  •  

cnbnews 최영태기자 |  2021.07.16 09:38:07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응우옌 푸 쫑(Nguyen Phu Trong) 베트남 당 서기장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과 통화하면서 “베트남은 2차 북미 정상회담(2019년) 장소를 제공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의 노력을 지지했다”며 사의를 표한 뒤 “북한과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인 베트남이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쫑 서기장은 "베트남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적 대화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번 통화는 지난 1월 쫑 서기장이 3연임에 성공하는 등 베트남의 새 지도부가 출범한 뒤 양국 정상급 차원에서 처음 이뤄진 통화다.

문 대통령은 쫑 서기장의 3연임을 축하했고, 쫑 서기장은 이에 감사의 뜻을 표한 데 이어 "한국이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 선진국으로 격상된 것을 축하한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현재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서 더 도약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은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다. 한국은 베트남의 1위 투자국이고 베트남은 한국의 4대 교역국"이라며 "2023년까지 교역액 1천억 달러 목표 달성을 위해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쫑 서기장은 "한국은 아세안 협력의 중심국"이라며 "교역액 1천억 달러 달성을 위해 투자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호응했다.

문 대통령은 문화교류에 대해 "베트남이 한국어를 제1외국어로 채택한 것을 환영한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소통하기를 기대한다"고 했고, 쫑 서기장도 "아세안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미얀마의 평화‧안정 회복을 위해 협력하자"고 답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