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민주당 경선일정 5주 연기…누가 유리할까

이낙연, 반전 기회 잡았지만...1위 이재명 '느긋'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7.20 10:45:12

지난 11일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로 선출된 추미애(오른쪽부터), 이재명, 정세균, 이낙연, 박용진, 김두관 후보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일정이 5주 뒤로 연기되면서 경선 판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민주당 선관위는 오는 8월 7일 대전·충남에서 시작될 예정인 첫 순회경선을 9월 4일로, 그리고 9월 5일 서울에서 종료하기로 했던 마지막 순회경선은 5주 뒤인 10월 10일로 연기했다. 이때 과반수득표자가 안 나올 경우 최종 후보는 10월 중순께 결선투표에서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의에서 이상민 선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판세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맹추격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이 지사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의 주자 입장에서는 지지율을 끌어올릴 시간을 번 셈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와 관련 한 정치전문가는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치권에서는 이 지사로서는 경선 일정 연기가 부담스러울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며 “지난 예비경선에서 이 지사의 신상 문제가 집중 거론되며 지지율이 주춤하는 모양새를 보인 것처럼 경선 일정이 연기된 만큼 이 지사에 대한 ‘집단 견제’가 강화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지사를 뒤쫓고 있는 5명의 경선후보는 새롭게 주어진 5주를 ‘반전의 시간’으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박용진 의원은 SNS을 통해 “시간만 허비하는 경선 연기는 안 된다. 후보검증은 더욱 강화돼야 한다”면서 “TV, 라디오 등 다양한 매체와 방식을 활용해 일주일에 세 번 이상 토론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햇다.

김두관 의원도 “경선이 연기된 5주간 메시지를 강화하고, 현장 소통 행보를 늘리겠다”고 전했다.

 

특히 이낙연-정세균 후보 간 ‘반 이재명 연대’ 단일화 논의가 현실화된다면 경선판 자체가 180도 바뀔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느긋한 모습이다. 캠프 관계자는 20일 CNB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후보는 선당후사의 자세로 경선 연기 결정을 존중하고 따르겠다는 입장”이라며 “경선 초반에는 이 지사에 대한 공격이 집중되는 바람에 정책과 공약이 제대로 주목받지 못한 측면이 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이 지사의 정책 승부수가 빛을 발하며 지지율이 공고해 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