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위기의 윤석열, ‘3중고’ 돌파할 카드는?

커지는 ‘고발 사주’ 의혹에다 ‘지지율 정체’까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06 10:17:34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대표연합기관 및 평신도단체와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수지지층의 대선후보 대세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진 데 이어 당내 주자들로부터는 역선택 방지 관련 집중 타격을 받으며 불공정 이미지도 부각된 가운데 여론조사 지지율도 정체현상을 보이는 등 3중고에 빠진 모습이다.

 

본선 경쟁력에 대한 의구심이 고개를 들고 있는 실정이어서 이를 타개할 카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윤 전 총장의 검찰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윤 후보가 기자들과 만나 “있으면 (증거를) 대라”고 말한 것에 대해 “통상 ‘증거를 대보라’고 주장하는 것은 범죄 혐의자의 언사”라며 “협박과 큰소리 대신 제기된 의혹과 증거에 있는 그대로 밝히면 될 일”이라고 공격했다.

뿐만 아니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말했으며, 또 다른 주자인 장성민 전 의원도 “결국 윤석열의 리스크가 정권 교체의 리스크로 연결되면서 그토록 국민이 갈망해 온 정권 교체라는 희망은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압박했다.

6일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이 의혹과 관련한 긴급현안질의에 나설 예정이며, 사주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도 고발장 내용 공개 등 후속 보도를 예고하는 등 고발고발 사주 의혹은 쉽사리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윤석열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뉴스버스는 윤 후보가 검찰에 여권 인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증거,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 가족 정보 수집을 지시했다는 증거를 지금 즉시 밝히기 바란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룰에 역선택 방지안을 넣을 것인지를 두고 윤 전 총장이 ‘불공정’ 후보로 집중 공격 받는 것도 악재로 등장하고 있다.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연일 당 선관위원장에게 “위기에 몰린 ‘윤석열 일병 구하기’에 올인 하고 있다”고 공세의 고삐를 죄고 있다.


그동안 ‘대세론’에 힘입어 고공 상승하던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최근 한두 달 사이에 정체되면서 본선 경쟁력에 대한 의구심이 나오는 것도 넘어야 할 난관으로 등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 정치 전문가는 6일 CNB뉴스와 만나 “윤 전 총장이 최근 대두되고 있는 3중고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중도층을 흡수할 수 있는 어젠다를 적극 제시해야 한다”면서 “특히 중도층이 가장 목말라하는 부분에 대한 정책을 집중적으로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 한 관계자도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청년층과 중도층으로의 외연 확장을 통해 지지율 정체 현상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초반에 시행착오를 겪은 뒤 이젠 올라갈 일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의 한 인사는 통화에서 “무엇보다 이슈를 주도해 나가야 주목도와 지지율이 함께 올라갈 것인 만큼 어떤 정무적·정책적 카드를 내세우느냐가 관건이 될 것”이라며 “그러나 뾰족한 반전 카드가 보이지 않는다는 당내 여론도 만만찮다”고 주장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