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공수처는 윤석열 전담 기관? 한명숙·옵티머스·고발 사주 의혹까지...전부 '윤' 겨냥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07 10:11:12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지난 3일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 재직 시절,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 수사를 방해했다는 혐의로 고발된 지 3개월 만에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핵심 참고인을 소환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한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지난 6월 4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윤 전 총장을 입건한 한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수사방해 의혹(공제 8호)을 조사하기위해 오는 8일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부장검사)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모해위증교사 의혹은 지난 2011년 한명숙 수사팀이 재판 증인으로 출석한 재소자들에게 한 전 총리가 돈을 받았다는 허위 증언을 사주했다는 폭로가 지난해 4월 나오면서 불거졌다.

지난해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이던 임 담당관은 지난 2011년 검찰이 고 한만호 한신건영 대표의 동료 재소자들에게 ‘한만호가 한명숙에게 돈을 줬다고 말했다’고 법정에서 위증하게 했다는 의혹을 수사한 바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6일 회동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사퇴직전인 지난 3월 당시 수사팀을 보호할 목적으로 당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지시에 반해 임 담당관을 수사 업무에서 배제한 뒤 자신의 측근인 허정수 당시 감찰3과장에게 사건을 배당했고, 대검은 검찰연구관 회의를 거쳐 수사팀을 불기소 처분하는 방식으로 개입했다는 것이 핵심이다.

임 담당관은 불기소 결정 직전인 지난 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수사권을 부여받은 지 7일 만에 직무 이전 지시를 받아 직무 배제됐다”고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따라서 임 담당관은 당시 모해위증교사 수사를 직접 담당했으며, 수사방해를 주장한 당사자였다는 점에서 핵심참고인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임 담당관 지난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해 9월 사건을 맡으며 결국 직무배제될 걸 예상했기에 당시 검찰총장과 차장검사에게 올린 서면 보고서와 전자공문, 검찰총장에게 보낸 항의메일과 쪽지 등도 다 기록에 남겼다”며 “8일 참고인 조사에서 그 기록들을 토대로 보고 듣고 느낀 내용을 그대로 진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공수처는 최근 1호 사건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불법 특별채용 의혹을 마무리하고 윤 전 총장 사건에 집중하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사기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 의혹도 ‘공제 7호’ 사건으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여기에다 최근 한 언론사의 보도로 불거진 윤 전 총장이 총장 재직 당시 여권 정치인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과천청사에 도착,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