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친문계 '이재명 쏠림' 가속...부산 조직 통째로 지지선언

친노친문 핵심 전재수 전면에...부울경 총괄 선대위원장 맡아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08 09:58:21

부산파 ‘친노·친문’ 핵심인 전재수 의원(왼쪽)이 7일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사진=이재명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인 ‘친노·친문’ 인사 중 핵심인 부산에 지역구를 둔 전재수 의원이 민주당 대권 지지율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며 캠프에 합류한 것을 두고 친문 진영이 이 지사 쪽으로 쏠리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전 의원은 친문계 모임인 ‘민주주의4.0’ 소속이자, ‘노무현의 오른팔’로 통한다.  

 

전 의원은 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는 공정과 정의라는 시대정신을 이뤄내고,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을 실현할 사람”이라며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 의원은 “부산에 7명의 국회의원이 있는데 제가 처음으로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을 했다”면서 “부울경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아 원팀을 이뤄내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에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전제수 의원은 부산지역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저를 지지하고 함께해주셔서 무척 뜻깊게 생각한다. 진심으로 환영하고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이런 상황을 두고 당내에서는 ‘친노·친문’ 진영의 이 지사 쪽 쏠림 현상이 가속화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재명캠프 관계자는 8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재수 의원의 합류는 지금까지 캠프에 합류했던 친문 성향 의원들과는 의미가 다르다고 할 수 있다”면서 “전 의원이 ‘친노’를 거쳐 ‘친문’이 된 직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한 중진의원도 통화에서 “전 의원은 부산 친문의 핵심이고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계”라며 “전 의원이 지금 지지선언 한 것이 조금 빠른 감이 없지는 않지만, 이재명 지사로서는 절대적인 아군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전 의원이 이 지사 지지를 선언하자 부산지역 민주당 소속 광역·기초의원들과 원외위원장들의 이 지사 지지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민주당 소속 부산 광역의원 21명과 기초의원 45명을 비롯,  원외 지역위원장 등 71명은 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지지 선언에 나선 의원 다수는 친문인사로서 이들 중에는 앞서 같은 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지지했던 의원들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지지 선언문에서 “사회적 불평등과 불공정을 해소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전환의 시대가 요구하는 역량을 갖추고 대전환의 시대를 재도약할 수 있게 하는 인물이 이재명 후보”라고 주장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