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인터넷 언론 비하? 윤석열 “고발하려면 메이저 언론에서”

홍준표 “검찰총장 시절 큰소리치던 버릇에서 나온 실수”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09 09:58:56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면서 인터넷 언론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 청부 고발’ 의혹을 해명하는 ‘화풀이성 기자회견’에서 이번 의혹을 최초 보도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를 비난하면서 인터넷 언론 비하논란에 휩싸였다. 

윤 전 총장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정치공작을 하려면 좀 잘 준비해서 제대로 잘했으면 좋겠다. 인터넷 매체나 재소자, 또 의원들도 면책 특권 뒤에 숨지 말고 우리 국민들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 문제 제기를 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 기자가 “메이저 언론이 아니면 의혹을 보도할 수 없느냐”라고 묻자, “처음부터 독자도 많고 이런 데다 해라. 어차피 다 따라올 텐데”라며 “KBS·MBC에서 시작하든지, 아니면 더 지켜보든지”라고 대답을 얼버무렸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작은 언론이 메이저가 아니라는 게 아니다”라며 “이를테면 뉴스타파나 뉴스버스에서 (보도를) 하고 나서 막 달라붙을 게 아니라, 자신이 있다면 처음부터 독자가 많은 곳에서 시작하는 게 맞지 않느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수도권 한 중진의원은 8일 CNB뉴스 기자와 만나 “윤 전 총장이 인터넷 매체와 메이저 언론을 구분해 정치 공세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하라고 강변한 것은 독재자 전두환이 말하던 ‘건전언론 육성’을 통한 ‘언론사 통·폐합’의 악취가 난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생각하는 ‘메이저 언론’의 기준이 어디까지이고, 인터넷 매체는 도대체 무슨 이유로 정치에서 배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본인의 솔직한 의견을 말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그동안 윤 전 총장이 ‘주 120시간 노동 발언’, ‘대구봉쇄는 미친소리’, ‘부정식품 발언’, ‘남여 교제를 막는 페미니즘 발언’, ‘후쿠시마 원전 발언’, ‘홍준표는 두테르테식’ 등의 발언으로 비판을 받아왔다는 점에서 이번 구설에 오른 게 반가울리 없다

특히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윤석열 전 총장이 기자회견에서 메이저 언론도 아닌 ‘허접한 인터넷 언론’이 정치공작 한다고 언론과 국민 앞에 호통치는 것은 든든한 검찰조직을 믿고 큰소리치던 검찰총장 할 때의 버릇”이라며 “오늘은 '실언'이 아니라 옛날 버릇이 나와 '실수'를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