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검찰이 '윤석열 장모' 변호인 역할?

민주당 “가족비리 변호사 된 검찰” 총공세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15 10:32:13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3일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야권의 대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 검찰을 통해 국민의힘에 여권 인사들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윤 전 총장 가족 사건에 검찰이 대응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검 문건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세계일보가 보도한 윤 전 총장 장모 사건에 관한 대검 내부 문건은 지난해 3월 작성된 것으로 윤 전 총장의 장모 최씨가 연루된 사건 4건의 현황을 정리한 것이다.

 

이 문건에서 최씨를 ‘피해자’와 ‘투자자’로 표현하고 있어 윤 전 총장 개인을 위한 ‘사적 정보수집’에 당시 대검 정보라인이 관여했을 것이란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오보 대응용으로 준비한 문서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지만, 윤 전 총장이 피진정인으로 명시됐고, 담당 검사 등 검찰과 진정인 외 알 수 없는 정보도 담겨 있는 등 일부 내용은 수사 정보로 추정돼 대검 정보라인이 개입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14일 세계일보가 공개한 '대검 내부 문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장모 사건 관련 정보를 담고 있다.  (사진=세계일보)

이 문건의 정확한 작성 주체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문건 작성 형식이나 수집 정보 내용 등에 비춰 검찰의 정보 라인인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관여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사고 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의 조직적인 권한 남용이라는 점을 집중 부각하며 파상공세를 폈다.

민주당 원내관계자는 15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야당과 언론을 공격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 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도 SNS를 통해 “검찰 권력을 가족 비리 변호 기관으로 활용한 윤석열 사단의 비리는 끝이 안 보인다”면서 “대검이 장모의 변호인 역할을 한 셈”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15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은 대검 내부 문건을 보고받은 사실이 없고, 누가 어떤 경위로 위 문건을 작성한 것인지 알지 못한다”고 부인했다.

이어 이 인사는 “문건 내용상 검찰 소관부서에서 언론 또는 국회 대응을 위해 기초적 사실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보이고, 이는 검찰총장에게 개별적으로 보고할 필요가 없는 통상 업무”라며 “윤 전 총장 장모 측 변호인은 훨씬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으므로 세계일보가 공개한 문건이 변호에 도움을 주기 위한 자료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