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슈 핫] ‘대장동 늪’에 빠진 민주당...호남 경선 앞두고 '자중지란'

이재명 vs 이낙연, 진흙탕 싸움 '점입가경'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09.24 11:43:22

지난 12일 민주당 강원권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전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결과 발표를 들은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이 ‘대장동 개발’ 의혹으로 수렁에 빠진 모습이다.

 

당내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그 뒤를 뒤쫓고 있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번 경선의 최대 승부처가 될 ‘호남 경선’을 불과 하루 앞둔 24일까지도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대장동 개발 의혹’은 이 지사가 지난 2012년 성남시장 재직 당시 추진한 성남 대장지구 개발 사업과 관련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막대한 개발이익을 얻는 과정에 정관계 유력인사들이 개입됐다는 의혹이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 측은 당시 한나라당(현 국민의힘)이 연루된 게이트로 규정하고 있고,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가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을 아끼겠다. 저희는 같은 당 동료기 때문에 공세를 극도로 자제하고 있다”며 “국민의 의심이나 분노를 해소하지 않고는 당에도 부담이 되고 후보에게도 짐이 된다. 빨리 벗는 게 좋겠다”며 이 지사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호남 대전’을 하루 앞둔 24일에도 양 진영 캠프는 대장동 의혹을 중심으로 거친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당내 주요 인사들까지 가세하면서 혼란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야당은 특별검사 도입 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며 본격적인 압박에 들어갔으며, 이에 이 지사는 당내 대선 주자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하며 맞서겠다는 입장을 보이는 등 이른바 ‘대장동 의혹’의 판이 커지는 모양새다.

이에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23일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CNB뉴스 기자와 만나 "이낙연 전 대표가 주장하고 있는 ‘대장동 의혹’ 제기는 한마디로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앞으로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 밝혀질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 측 다른 관계자도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건과 관련해 이미 대법원까지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다”며 “이익을 본 민간 투자자들과 관련 있는 자들은 이 지사나 측근들이 아닌 국민의힘 쪽 관계자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이낙연 캠프의 비판과 공격은 국민의힘 기조와 너무나 똑같다”면서 “대장동 의혹은 파면 팔수록 ‘역시 일 잘하는 이재명’이라는 결론이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이낙연 캠프는 “대장동 개발을 비롯한 여러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 지사의 본선 경쟁력이 위협받고 있다”며 ‘불안한 후보론’에 공격 포인트를 맞추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012년 당시 성남시장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표 캠프 고위관계자는 24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이 문제는 분명히 있는 것 같다. 공영개발 방식으로 민간인이 사실상 특혜를 받아 6천억원 이상의 이익을 챙긴 것으로 이것이 이 지사 말처럼 진짜 ‘국민의힘 게이트’인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 관계자는 “호남을 둘러보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유권자들이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이재명이 괜찮겠느냐,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이낙연 후보를 뽑자’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