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칠곡군, 6.25 실종 美장병 유해 찾아달라는 초등학생 편지 화제

  •  

cnbnews 신규성기자 |  2021.10.12 09:48:40

유아진(왜관초.5)학생이 델 코소 주한미국대사가대리가 보낸 편지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사진=칠곡군 제공)

6.25전쟁 중 실종된 미군의 유해를 찾아달라는 편지를 쓴 한 초등학생이 주한미국대사관 공식 소셜 미디어에 소개되고 크리스토퍼 델 코소(Christopher Del Corso) 주한미국대사대리가 감사 편지를 보내는 등의 나비 효과를 불러일으키며 민간 외교관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유아진(왜관초·5) 학생으로 지난 8월 엘리엇 미 육군 중위 가족의 사연이 소개된 추모 판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백선기 칠곡군수에게 편지를 보냈다.

엘리엇 중위는 6.25 최대 격전의 하나인 낙동강 방어선 전투에 참전해 지난 1950년 8월 칠곡군 호국의 다리 인근에서 야간 작전 중 실종됐다.

엘리엇 중위 자녀는 평생 아버지를 기다리다 눈을 감은 어머니와 실종된 아버지의 사후 재회를 위해 2015년 5월 어머니 유해 일부를 작은 유리병에 담아 호국의 다리 아래 낙동강에 뿌려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백선기 군수는 2018년 10월 엘리엇 중위의 아들과 딸을‘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개막식에 초청해 명예 군민증을 수여하고 엘리엇 중위 가족의 사연이 소개된 추모 판을 제작했다.

엘리엇 중위의 딸 조르자 레이번 씨는 한 줌의 유해라도 돌아오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실종 장병의 귀환을 염원하는 검은 깃발을 지금도 집 앞에 걸어두고 있다.

주한미국대사관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통해 엘리엇 중위 유해를 찾아 달라며 백선기 군수에게 편지를 보낸 아진 학생 마음에 큰 감동을 받았다.

이에 아진 학생과 엘리엇 중위 가족 사연을 미국대사관 페이스북 등에 공유하며 한국은 물론 미국 전역에 알렸다.

또 크리스토퍼 델 코소 대사대리는 아진 학생의 따뜻한 마음에 손 편지를 직접 써서 선물과 함께 보내기도 했다.

이와 함께 엘리엇 중위 등의 미군 장병의 희생과 헌신을 알리고 한미동맹 강화와 우호 증진을 위해 노력한 백선기 군수에게도 감사 편지를 보냈다.

크리스토퍼 델 코소 대사대리는 “본인 또한 미 해병대 출신이라 자유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고귀한 목숨을 바친 미국인들의 희생과 아픔을 잘 알고 있다”며 “작은 소녀의 날갯짓이 한국과 미국 양국에서 따뜻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뜻밖에 큰 선물에 아진 학생은 “칠순이 넘은 아들과 딸이 아직도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다는 소식이 너무 안타까워 편지를 썼다”며 “편지와 큰 선물을 보내주신 대리대사님께 감사드리며 엘리엇 중위님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아진 학생은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소중히 하는 대한민국을 알림으로써 그 누구보다 훌륭한 민간외교관 역할을 했다”며 “인종과 국경은 달라도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모든 참전용사를 기억하고 존경과 감사를 보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