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제정책 잘할 후보’ 이재명 36%-윤석열 25%-안철수 7%

[NBS] 민주당 지지층 81% 李 선택, 국힘 지지층 54%만 尹 선택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11.12 10:35:59

(자료제공=NBS)

차기 대선후보의 경제 능력을 평가하는 설문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보다 ‘경제정책을 잘 할 것’으로 집계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기관 공동 NBS(전국지표조사) 11월 2주차(8~10일)에 조사결과에 따르면 ‘경제 정책을 가장 잘 할 것으로 생각되는 후보’에 대한 질문에 이 후보 36%, 윤 후보 25%,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7%, 정의당 심상정 후보 3% 순으로 나타났다(없다+모름/무응답 26%).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12일 발표됐다. 

이를 대선후보 4자대결 지지도 조사와 비교하면 이 후보는 자신의 지지율 32%보다 4%p 높았던 반면, 윤 후보는 자신의 대선지지율 39%보다 14%p 낮다.  그 이유로는 윤 후보의 '주 120시간 노동' 등 경제정책과 관련된 일부 발언이 부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연령대별로는 18~20대(‘이재명’ 26% 대 ‘윤석열’ 13%)는 이 후보를 선택 비율이 높은 가운데 부동층이 46%나 됐고, 30대(41% 대 17%), 40대(51% 대 21%), 50대(46% 대 22%)에서도 이 후보가 우세한 반면, 60대(28% 대 42%), 70대 이상(19% 대 39%)에서는 윤 후보를 더 많이 선택했다.

권역별로 보면 대구/경북(‘이재명’ 19% 대 ‘윤석열’ 32%)에서만 윤 후보를 꼽은 비율이 높았으나 충청권(29% 대 32%), 부산/울산/경남(31% 대 32%)에서는 두 후보가 경합했고, 서울(33% 대 25%), 강원/제주(33% 대 24%)에서는 이 후보가 다소 앞섰으며, 호남권(64% 대 8%), 경기/인천(40% 대 22%)에서는 이 후보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1%가 경제정책을 잘할 후보로 이 후보를 꼽았던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의 54%만 윤 후보를 꼽았다. 무당층에서는 이 후보(20%)가 윤 후보(8%)에 비해 높게 평가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의 63%가 이 후보가 경제정책을 가장 잘할 것으로 판단했고 보수층의 44%는 윤 후보를 꼽았으며, 18%는 이 후보를 꼽아 보수층의 윤 후보 지지율 61%와 비교하면 차이가 나며, 중도층에서는 이 후보 34% 대 윤 후보 22%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0일 사흘 동안 전국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32.5%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조사 개요는 NBS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