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권교체 민심' 한달 전보다 줄었다

[한길리서치] ‘정부여당 견제’ 51% vs ‘국정지원’ 40%…격차 11%p로 줄어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1.11.18 11:17:55

(자료제공=한길리서치)

내년 3월 9일에 치러질 제 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부여당을 견제해야 할 때'라는 '정권교체론'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지원해야 할 때'라는 '정권유지론'보다 우세했으나 그 격차가 한 달 전 조사 때 보다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리서치가 지난 12~15일 실시한 11월 정례 정치국면 조사결과에 따르면 현재 정치국면과 관련해 어느 쪽 주장에 공감하느냐는 질문에 '정부여당을 견제할 수 있게 국민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낼 때'라는 답변이 51%, ‘대통령의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국민들이 도와줄 때’ 답변이 40%, ‘잘 모르겠다’ 9%로 집계됐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18일 발표됐다.

직전 조사인 지난 10월 2주차(‘정권 견제론’ 55% 대 ‘국정 지원론’ 36%)와 비교하면 정권 견제론은 4%p 감소한 반면, ‘국정 지원론’은 4%p 증가해 양쪽 의견 간의 격차는 지난 달 19%p에서 11%p로 좁혀졌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성별로 남성(‘국정지원’ 38% 대 ‘정부여당 견제’ 56%), 여성(42% 대 46%) 모두 정부여당 견제론이 높았지만 격차는 지난달에 비해 남녀 모두 좁혀졌으며, 연령대별로 최근 주목 받는 세대인 18~20대(24% 대 58%)에서 정권 견제론이 국정지원론에 비해 가장 큰 격차를 보이며 높게 집계됐다.

그리고 30대(‘국정지원’ 40% 대 ‘정부여당 견제’ 46%)에서는 견제론이 지원론에 경합해 20대와는 다른 흐름을 보였으며, 40대(48% 대 45%)와 50대(48% 대 43%)에서는 경합하는 양상을 보였고 60대 이상(38% 대 58%)에서는 ‘견제론’이 강한 가운데 30·40·50대는 양쪽 의견이 맞서는 양상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호남권(‘국정지원’ 57% 대 ‘정부여당 견제’ 39%)에서 지원론이 우세한 반면, 대구/경북(23% 대 69%)에서는 견제론이 강했으며, 서울(34% 대 56%), 부산/울산/경남(37% 대 52%), 강원/제주(38% 대 48%)에서도 견제론이 우세했고 충청권(50% 대 44%), 경기/인천(42% 대 48%)에서는 양쪽이 팽팽했다.

이념성향별로 진보층(‘국정지원’ 72% 대 ‘정부여당 견제’ 24%)에서는 국정 지원론이 우세한 반면, 보수층(19% 대 76%)에서는 견제론이 우세했고, 중도층(34% 대 53%)에서는 지원론보다 견제론이 더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15일 나흘 동안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에서 무작위 추출한 1,000명을 대상으로 웹조사(무선전화 문자와 이메일 통한 url 발송)방식으로 진행해 응답률은 13.5%이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길리서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