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루비콘 강 건넌 윤석열-김종인, '국힘 선대위’ 산으로 가나

동상이몽이 낳은 비극…'후보 위 상왕' 구조가 화근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1.05 10:21:04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3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선대위 전면 쇄신안 후속대책을 논의한 뒤 당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배제하고 선거대책위원회를 ‘완전 해체’ 한 뒤 최소 규모의 실무형 선대본부만 남긴다는 구상이 밝히자 김 위원장은 “뜻이 안맞으면 헤어지는 것”이라며 사퇴의사를 표명했다.

윤 후보로서는 김종인 체제의 선대위 전면 쇄신안을 거부하고 자신 중심의 선대위로 대선을 치르겠다는 것이어서 지난 해 12월 이른바 ‘울산회동’을 거치면서 김 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한 지 한달 여 만에 결별했다.

윤 후보가 이와 같은 결심을 하게 된 주요 원인은 지난 4일 김 위원장이 의원총회에서 윤 후보와의 비공개 대화 내용까지 공개하면서 “윤 후보에게 내가 당신의 비서실장 노릇을 선거 때까지 하겠다, 총괄선대위원장이 아니라 비서실장 노릇을 할테니 후보도 바꿔서 우리가 해 달라는 대로 연기만 좀 해달라 했다”는 ‘연기 발언’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권에 맞선 검찰총장 출신으로 대선후보로서 주도권을 갖고 선대위를 이끌고자 했으나 김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을 전해듣고 매우 불쾌해했다고 전해졌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4일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윤 후보측 한 인사는 5일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의 ‘연기 발언’을 전해듣고 윤 후보와 측근들은 ‘대선후보에 대한 대외적으로도 좋지않은 이미지를 심어 줬다’고 상당히 분노했다”면서 “‘연기발언’이 윤 후보와 김 위원장이 갈라서게 만든 주 요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 인사는 “뿐만 아니라 윤 후보는 김 위원장과 지난 2일 회동에서 선대위 개편에 대한 큰 틀의 공감대 형성했으나 김 위원장이 갑작스럽게 쇄신 규모와 쇄신 시기를 터뜨리는 기습적인 선대위 개편 발표했다”면서 “이 같이 패싱당한 윤 후보로서는 이러한 방식의 선대위가 얼마나 지속될지에 회의감을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다른 한 측근 인사도 통화에서 “지금의 위기 상황을 초래한 책임을 묻는다면 1번이 윤 후보, 2번은 김 위원장, 3번은 이준석 대표”라며 “김 위원장은 지난 한 달간 선대위 전권을 행사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 와서 마치 자신은 책임이 없는 것처럼 무소불위의 칼을 빼드는 모습이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인사는 “특히 김 위원장이 내부 총질에 나선 이 대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언해 놓고 무슨 해결을 한 게 있느냐”면서 “선대위 개편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윤 후보를 ‘패싱’하고 이 대표와 내통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쌓인 상태”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지난 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대화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와 같은 반응들이 나온 가운데 윤 후보는 이틀 동안 서초동 자택에서 두문불출하며 고심을 거듭한 뒤 지난 4일 측근들과 저녁 식사를 하면서 최종 논의 끝에 김 위원장을 배제하고 선대위 수장 없이 자신이 직접 선대위를 이끄는 방향으로 최종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윤 후보는 총괄선대위원장직을 폐지하고 새로 만드는 선대본부장직을 그대로 김 위원장에게 맡기는 안과 다른 인사를 선대본부장으로 등용하는 안을 모두 검토했으나 이 같이 김 위원장을 배제하기로 마음을 굳히고 이날 밤늦게 사실상 김 위원장의 퇴진 요청 메시지가 담긴 재편 방안을 임태희 전 선대위 총괄상황본부장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윤 후보가 잠정 확정한 쇄신안에 따르면 기존 선대위를 대체할 새 기구의 명칭은 ‘선거대책본부’로서 ‘총괄-상임-공동’의 3단계 선대위원장직을 모두 없애는 대신 정책ㆍ홍보 등 핵심적인 5개 팀을 후보 직속으로 둘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되면 김 위원장의 선대위 내 자리는 사라지게 되는 후보 직속의 ‘초슬림형’ 선대본부 출범과 함께 두 사람은 사실상 결별 수순을 밟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또한 윤 후보는 자신의 향후 행보에 부담을 덜어주고자 당직을 내려놓을 것으로 알려진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도 사무총장직을 내려놓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사무총장의 사퇴는 김 위원장과 국민의힘 이 대표 등으로부터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관계자)’으로 지목돼 공격 대상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당 내홍을 두고 당 안팎에서 ‘김종인·이준석 대 윤핵관’의 대결 구도로 바라보는 시선을 탈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