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석열-김종인 결별한 날 이재명-이낙연은 광주서 '원팀' 과시

이 “통합과 연대 믿는다”…낙 “이재명 동지와 반드시 해내겠다”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1.06 11:12:37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광주비전회의에 손을 맞잡고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내홍 끝에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체하며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결별을 선언한 지난 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는 손을 맞잡고 민주당의 ‘정치적 텃밭’인 호남을 찾아 정권 재창출의 동지적 우의를 다지며 원팀 면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지난해 12월27일 이재명·이낙연 공동위원장 체제로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비전위)가 출범한 뒤 첫 회의를 개최했다.

두 사람이 호남에서 함께 일정을 소화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번 행보는 호남 지역 탄탄한 지지기반을 둔 이 전 대표와의 원팀 행보로 호남 민심 결집을 시도하는 것이란 분석이다.

이 후보가 첫 회의 장소로 민주당의 심장부인 광주를 택한 것도 이런 의도가 깔린 것으로 풀이되고 있으며, 특히 김대중컨벤션센터광주는 민주당 제1기 대통령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는 장소인 만큼 호남 결집을 호소하기에 적임지로 꼽히고 있다.

이 후보는 모두발언에서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그리고 과거 탈당 인사들의 복당 등을 거론하며 ‘단결과 연대’이라는 메시지에 힘을 실었다.

이 후보는 “코로나19 팬더믹과 양극화, 저성장, 국제패권 경쟁 등 이 위기속에서 우리가 추격자의 삶을 하다가 좌초의 위기를 겪느냐 아니면 세계를 선도하면서 기회를 최대치를 부리는 선도국가로 나아갈 것 인가가 3월 9일에 결정된다”며 “저는 우리 동지를 믿고 국민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국민의 힘을 모아서 새롭게 도약하는 분기점에서 여러분과 함께 손 잡고 힘을 모으겠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위기극복 DNA와 민주당과 민주개혁진영의 통합과 연대의 정신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비전·국민통합위원회 광주비전회의에서 이낙연 전 대표의 얘기를 유심히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이 전 대표도 발언에서 “대한민국은 정치적 민주주의를 거의 완성했지만 지나고 보니 부족한 점이 참 많다”며 “검찰의 일탈과 일부 기득권층의 타락이 민주주의를 위협하고 있고, 양극화·복지·안전 등 우리에게 새로운 과제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전 대표는 “저는 그것을 정치적 민주주의와 대비되는 사회 경제적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 그 일을 우리가 해내야 한다. 그 일 또한 이재명 동지와 민주당이 해내겠다”고 다짐하는 등 5차례에 걸쳐 이 후보를 ‘동지’라고 칭하며 지원사격에 가세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양극화 등 격차의 완화를 비롯한 경제사회적 민주주의 실현은 절박한 과제가 됐다”며 “양극화를 개선하고 복지와 안전을 확보하는 등 경제사회적 민주주의 실현을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이 해낼 것이다. 광주 전남이 이를 위해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국가비전과 국민통합, 우리가 가야 할 과제를 가장 압축한 것이 바로 이것”이라며 “이 후보와 부족한 제가 공동위원장으로서 이 일을 맡은 걸 크나큰 책임감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행사가 진행되는 도중에 사회자는 “국민의힘이 선대위를 해체한다” 소식을 전하며, 제대로 된 결합을 이루지 못한 국민의힘 윤 대선후보와의 차별성 강조하기도 했다.

(CNB= 심원섭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