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긴박했던 하루... 윤석열-이준석, 파국 직전에 극적 ‘포옹’

尹 “모두 제탓, 힘 합치자”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2.01.07 10:42:17

극한 대치 끝에 전격 화해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6일 저녁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껴안으며 ‘원팀’임을 과시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당직 임명안 강행 처리와 소속 의원들의 이준석 당 대표 사퇴 결의 추진으로 6일 내내 시끄러웠던 국민의힘이 막판에 극적으로 윤 후보와 이 대표가 화해 제스처를 취하면서 갈등이 봉합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부터 그야말로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 어지러운 하루가 이어졌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8시경부터 전날 이 대표가 윤 후보 측에 제안한 이벤트인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앞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함으로써 화해 무드에 대한 기대가 나오는 듯 했으나 이 대표가 자신과 상의 없이 다른 방식으로 지하철 인사를 했다며 기자들에게 “관심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냉랭한 기류를 이어갔다.

그러다가 오전 최고위 회의에서 윤 후보가 소위 ‘윤핵관’으로 지목된 권성동 윤한홍 의원 대신 권영세 이철규 의원을 사무총장과 부총장으로 임명하려 하자 이 대표가 반대 입장을 피력하면서 두 사람은 또 한번 충돌했다.

그러나 윤 후보는 결국 주요 당직자 임명을 강행했고, 다른 한편에서는 이 대표를 향해 소속 의원들이 ‘사퇴 요구 결의’를 논의하는 그야말로 난장판의 상황으로 이어졌다.

오전 10시 이 대표가 불참한 가운데 열린 의원총회는 윤 후보에 힘을 모아주기 위해 명칭도 ‘변화와 단결’이라고 붙였지만, 이 대표를 집중 성토하면서 사퇴결의를 하는 장소가 되는 바람에 파열음만 노출하는 역설적인 상황이 돼 버렸다.

이후 오후에 의총에 참석한 이 대표는 30분 동안 이어진 공개 연설에서 “의원들이 이준석의 복귀를 명령하시면 지정한 어떤 직위에도 복귀하겠다”고 꼬리를 내리면서 “저는 우리 후보가 유일한 야권후보라는 생각한다. 대선승리 방향에서 이견이 있을 수 있어도 진심을 의심하지 말아달라. 또다시 제가 이탈하면 당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이 즈음에 윤 후보가 의총장 문을 열고 들어와 깜짝 발언을 하면서 사태가 급반전됐다.

 

윤 후보는 “이준석 대표를 여러분이, 국민이 뽑았다. 저와 대표와 여러분 모두 힘 합쳐서 3월 대선을 승리로 이끌자”면서 “모든 게 다 후보인 제 탓이다. 저희가 대의를 위해 지나간 걸 다 털고, 오해했는지도 아닌지도 다 잊자”고 발언한뒤 이 대표와 포옹하자 의원들은 손뼉 치며 환호했다.

이후 두 사람은 이 대표의 자가용 전기차를 타고 평택 공사장 화재로 순직한 소방관들의 조문을 위해 함께 이동했으며, 뒷자리에는 김기현 원내대표와 권영세 사무총장 겸 선대본부장이 함께 타고 동행했다.

 

재보선 공천권 또다른 ‘뇌관’

이렇듯 다시는 안 볼 사이처럼 으르렁대던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돌연 대선 승리를 위한 ‘원팀’을 외치며 포옹했으나 '불안한 동거'라는 말도 나온다. 


이 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오는 3월 재·보선 공천에서 대표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당 대표로서 공천권을 행사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또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도 후보자의 자격시험 방안을 의결하는 등 공천권 행사 방침을 분명히 한 바 있다.
 

이는 ‘대선 후보는 당무 전반에 관한 모든 권한을 우선해 가진다’는 국민의힘 당헌에 명시된 윤 후보의 권한과 충돌할 우려가 있다. 

여기에다 윤 후보의 부인과 장모 등이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이로인해 윤 후보의 입지가 흔들릴 경우 이 대표의 목소리가 커질 수도 있다. 

 

이밖에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 등에 있어서도 두 사람 간의 신경전이 펼쳐질 가능성이 점쳐진다. 

(CNB=심원섭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